본문

한국의 세계유산

  • 인쇄

외암마을

중부내륙산성군 중부내륙산성군 중부내륙산성군

충남 아산시 송악면 외암리에 자연적으로 형성된 외암마을은 조선시대를 거치며 예안이씨 집성촌으로 발전하여 이어져 내려오는 마을이다.

외암마을의 공간구조와 살림집은 유교를 국가 통치의 지배 이념으로 채택한 조선왕조 시대에 유교가 지향하는 가치관이 조선 사회에 정착하는 과정을 잘 보여준다. 한국의 자연취락은 조선시대에 들어와 유교 이념에 부합하도록 재편성되는데, 외암마을의 공간구조와 주택들은 이러한 과정을 잘 보여주는 가장 대표적인 사례에 속한다.

외암마을에는 다른 마을에서 볼 수 없는 독특한 인공 수로가 형성되어 있다. 상부 계곡에서 물을 끌어들여 마을 안으로 흐르게 한 이 인공수로는 마을 살림집들을 통과하면서 생활용수, 방화수로 사용됨은 물론 곡수와 연못 등을 만들어 주택의 정원을 꾸며주는 등 환경친화적이고 생태적인 마을 공간과 경관을 형성한다. 현재까지도 초가지붕을 잇는 전통기술 및 주민 공동체 민속놀이가 마을 주민들을 통하여 전승되고 있어 전통마을로서 유무형적 가치가 보존되고 있다.

세계유산적 가치

외암마을의 공간구조와 주택들은 한국 중부지방 주택의 특색과 조선시대 유교이념의 영향을 잘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에 속한다.

등재기준 : 세계문화유산기준 (iii), (iv), (v), (vi)
  • (iii) 현존하거나 이미 사라진 문화적 전통이나 문명의 독보적 또는 적어도 특출한 증거가 되어야 한다.
  • (iii) 현존하거나 이미 사라진 문화적 전통이나 문명의 독보적 또는 적어도 특출한 증거가 되어야 한다.
  • (v) 특히 번복할 수 없는 변화의 영향으로 취약해졌을 때 환경과 인간의 상호작용이나 문화를 대변하는 전통적 정주지나 육지의 사용, 바다의 사용을 예증하는 대표적 사례여야 한다.
  • (vi) 사건이나 실존하는 전통, 사상이나 신조, 보편적 중요성이 탁월한 예술 및 문학 작품과 직접 또는 가시적으로 연관되어야 한다(위원회는 이 기준을 여타 기준과 연계해 사용하는 편이 바람직하다고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