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한국의 세계유산

  • 인쇄

남해안일대 공룡화석지

남해안일대 공룡화석지

한국은 중생대 백악기에 해당하는 세계 최대규모의 공룡발자국 화석산지로서 매우 다양한 공룡화석이 산출되고 있다. 해남 화석지는 많은 공룡발자국과 익룡발자국, 새발자국, 규화목(나무화석), 생흔화석 등이 발견된 지역이다. 공룡발자국 화석은 전체적으로 조각류가 많은데 이곳에서 발견된 초대형 발자국과 별모양 발자국은 세계적으로 유명하며, 두 종류의 물갈퀴새발자국은 세계에서 가장 오래 된 것이다.

특히 익룡발자국은 아시아에서 최초이자 최대규모로서 세계적 신종으로 세계학회에 보고되고 있다. 보성 화석지는 보존상태가 완벽한 공룡알 및 공룡알 둥지가 해안에 넓게 분포되어 있고, 알둥지에서는 공룡알 150여개가 산출되었다. 알둥지 가운데는 세계적 규모의 공룡알 둥지(최대 직경 1.5m)가 발견되었으며 공룡알 껍질이 8겹이나 중첩되어 있어 세계적으로 드문 초식 공룡 집단산란지로서 공룡의 부화습성 및 산란지 환경을 밝힐 수 있는 세계적인 학술자료로 평가된다.

화순 화석지는 세계적으로 희귀한 중생대 백악기 후반기(약 1억년전)의 육식공룡(수각류) 발자국들이 긴 보행렬(일정한 간격으로 걸어간 흔적)을 가지고 나타난다. 이곳에서는 규화목 및 식물화석과 다른 종류의 생흔화석이 다수 발견되고, 연흔(물결이 만들어낸 무늬), 건열(거북등 구조흔적 : 높은 온도로 인해 갈라진 점토질의 균열에 모래가 쌓여 형성됨) 등의 퇴적구조가 뛰어나 강가(하안가) 식생연구와 초식공룡의 먹이사슬 연구에 큰 가치가 있다.

남해안일대 공룡화석지

여수 화석지는 5개 섬(사도, 추도, 낭도, 적금도, 목도) 지역의 백악기 퇴적층에 광범위하게 분포되어 있다. 현재 3,546점의 공룡발자국이 발견되어 세계 최대규모일 뿐만 아니라 세계 최대 길이로 평가되는 84m의 조각류 공룡발자국 보행렬이 있다. 이곳은 남부지방과 일본, 중국을 잇는 범아시아의 고생태 환경을 복원할 수 있는 중요한 지역이다.

고성 덕명리 화석산지는 총 420여개의 발자국 보행렬에 약 3,800여개의 공룡발자국이 산출되어 양이나 다양성에 있어 세계적이다. 이곳에는 공룡발자국들이 무질서하게 나타나 전형적인 공란구조를 보이는 곳도 있다. 또한 중생대 조류발자국과 물결자국, 사층리, 건열 등 퇴적구조 들이 관찰되고 있어 당시의 해륙분포, 퇴적환경, 고환경 및 공룡의 생활상을 보여주고 있다.

남해안의 공룡화석지는 대부분 바닷가에 분포되어 있고 다도해 해상국립공원과 연계되어 있기 때문에 비교적 잘 보존되고 있으며, '거대한 공룡공원'으로서 한국의 공룡화석지를 대표할 수 있다.

세계유산적 가치

남해안일대 공룡화석지는 매우 넓은 규모이면서 보존상태가 완벽한 공룡알 화석산지이며, 세계최대 규모의 익룡발자국화석과 가장 오래된 물갈퀴 발자국 등이 특징적이다. 또한 이곳은 중생대 백악기 세계 최대 규모의 공룡발자국 화석산지이며 매우 다양한 공룡화석이 산출되고 있어 학술적·역사적 가치가 매우 크다.

등재기준 : 세계문화유산기준 (viii), (ix), (x)
  • (viii) 생명의 기록이나 지형 발전상의 지질학적 주요 진행 과정, 지형학이나 자연지리학적 측면의 중요 특징을 포함해 지구 역사상의 주요 단계를 입증하는 대표적 사례여야 한다.
  • (ix) 육상, 민물, 해안 및 해양 생태계와 동식물 군락의 진화 및 발전에 있어 생태학적, 생물학적 주요 진행 과정을 입증하는 대표적 사례여야 한다.
  • (x) 과학이나 보존 관점에서 볼 때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지니지만 현재 멸종 위기에 처한 종을 포함한 생물학적 다양성의 현장 보존을 위해 가장 중요하고 의미가 큰 자연 서식지를 포함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