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박물관 소장품

  • 인쇄

제주해녀문화

제주해녀문화

제주도 전역에 퍼져있는 제주해녀문화는 잠녀 혹은 잠수라고 불리는 해녀, 제주해녀 공동체 안에서 끊임없이 세대 간 전승되는 물질 기술, 바다의 여신인 용왕 할머니에게 풍요와 바다에서의 안전을 기원하기 위한 잠수굿, 서우젯소리 그리고 해녀노래 등을 포함하고 있다.

제주해녀들은 바다 속의 암초와 해산물의 서식처를 포함하는 바다에 대한 인지적 지도 및 자연친화적 채집기술인 물질작업을 통해 해산물을 채취한다. 산소공급 장치 없이 10미터 정도 깊이의 바다 속으로 약 1분간 잠수하여 해산물을 채취하며 물질 기술에 따라 제주해녀 공동체는 상군, 중군, 하군 등 세 가지 집단으로 나뉜다.

제주해녀들은 바다 속의 암초와 해산물의 서식처를 포함하는 바다에 대한 인지적 지도 및 자연친화적 채집기술인 물질작업을 통해 해산물을 채취한다. 제주해녀는 산소공급 장치 없이 10미터 정도 깊이의 바다 속으로 잠수하여 해산물을 채취한다. 한번 잠수한 후 해녀는 숨을 길게 내뱉으며 매우 특이한 소리를 내는데, 이를 ‘숨비소리’라고 한다.

제주해녀문화는 남성 중심의 유교사회인 한국에서 여성의 지위 향상에 이바지하고 있으며, 제주해녀문화가 갖고 있는 물질작업의 지속 가능성, 약자에 대한 배려, 생태주의적 요소는 인류사회가 지향해야 할 지속가능한 발전 모델로서의 가치를 지니고 있다.

2017년 국가무형문화재 ‘해녀’로 지정되어 보존·전승되고 있으며,
2016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으로 등재’되었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