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보물

백자 청화투각모란당초문 항아리 (白磁 靑畵透刻牡丹唐草文 立壺)

White Porcelain Jar with Openwork Peony and Scroll Design in Underglaze Cobalt Blue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토도자공예 / 백자
수량/면적 1개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시 대 조선시대(18세기)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중앙박물관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문화재 설명

백자 청화투각모란당초문 항아리(白磁 靑畵透刻牡丹唐草文 立壺)는 조선시대 몸체를 뚫을새김한 높이 26.7㎝, 아가리 지름 14.25㎝의 백자 항아리이다.

반듯한 아가리에 어깨에서부터 급히 벌어졌다가 서서히 좁아진 모습으로 내·외의 이중구조로 되어 있다. 안쪽 항아리는 문양이 없으며, 바깥 항아리는 표면을 뚫어서 조각하는 기법으로, 몸체 전면에 활짝 핀 모란과 줄기와 잎을 표현하였다.

어깨부분에는 청화로 덩굴무늬를, 허리 밑부분에는 꽃무늬 띠를 도들새김하였다. 원래 꽃병으로 만들었던 것으로 보이며, 바깥 항아리는 일반적인 조선 항아리가 지니는 전형적인 곡선이 있다. 항아리 전체에 새긴 모란꽃은 사실적으로 표현되었다. 전체 형태는 대범하면서도 은근한 세련미를 풍긴다.

유약은 담청을 머금은 백자유로, 18세기 후반부터 시작되는 경기도 광주에 있는 가마에서 생산된 것으로 추정된다. 필통들에 다양하게 뚫을새김한 모란무늬나 물결무늬들로 미루어 18세기 후반의 작품으로 짐작된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