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가등록문화재

토끼와 원숭이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동산
수량/면적 1권(표지 1장(2면), 본문 16장(32면), 뒷표지 1장(2면))
지정(등록)일 2013.02.21
소 재 지 경기도 부천시 길주로 1
시 대 1946년
소유자(소유단체) 한국만화영상진흥원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문화재 설명

『토끼와 원숭이』는 아동문학가 마해송(1905~1966)의 원작을 김용환(1912~1998)이 그린 만화로 1946년 5월 1일에 조선아동문화협회를 통해 간행되었으며, 총 34면으로 구성되어 있다.

인쇄용지나 인쇄품질이 우수하고 보존상태도 양호하며, 만화 단행본으로는 가장 시대적으로 앞서는 작품으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2012년 5월에 경매를 통해 구입하여 소장․관리중이다.

토끼와 원숭이 등의 동물들을 등장시켜 자주독립국가에 대한 염원을 해방 전후의 정치상황에 대한 비유와 상징으로 풀어내고 있으며, 일제의 부당한 침략행위와 식민통치를 고발하였다.

우리나라 현존의 가장 오래된 만화 단행본으로 해방 후 예술·문학 등 문화사 및 만화사를 이해할 수 있는 자료로서, 만화적 동물의 캐릭터가 성공적으로 탄생된 최초의 만화책으로 우리나라 만화사 및 해방 후의 생활문화사를 이해할 수 있는 자료이다.

Tokkiwa wonsungi (A Rabbit and a Monkey) was drawn by Kim Yong-hwan based on an original story by Ma Hae-song, a Korean writer of novels for children. The 34-page cartoon was published on 1 May 1946 by the Joseon Children's Culture Association. It shows superior quality in terms of its publication and paper, and has been preserved in good condition as well. One of the earliest cartoons published as a book, it was purchased by the Korea Manhwa Contents Agency at an auction in May 2012. The cartoon uses a rabbit and a monkey to figuratively depict Korea’s political situation right after its liberation in 1945, and criticizes Japan’s illegal invasion of Korea and its harsh colonial rule. As both Korea’s oldest surviving cartoon book and the first cartoon to have successfully used animals as the main characters, it is a valuable material that helps understand Korean cartoon history and life in Korea after national liberation.

《兔子与猴子》是金龙焕(1912~1998)根据儿童文学家马海松(1905~1966)的原作绘制的漫画,1946年5月1日由朝鲜儿童文化协会出版发行,共由34面构成。 印刷用纸和印刷品质优秀,保存状态也良好,作为漫画单行本,堪称是一部领先于时代的作品。2012年5月,该作品被韩国漫画影像振兴院通过竞拍购入后,现收藏于该院。 作品采用比喻和象征手法,通过登场的兔子和猴子,反映了解放前后的政治环境,表达了建立独立自主国家的愿望,揭露了日本帝国主义的侵略罪行和残暴的殖民统治。 它作为韩国现存最早的单行本漫画,是了解解放后艺术、文学等文化史与漫画史的资料;作为最早成功地塑造了动物形象的漫画书,它也是一份了解韩国漫画史及解放后生活文化史的资料。

『ウサギとサル』は児童文学者の馬海松(1905~1966)の原作を金龍煥(1912~1998)が漫画として描いた作品である。1946年5月1日に朝鮮児童文化協会により刊行され、計34面により構成されている。 最初の単行本漫画であるこの本は、印刷用紙や品質に優れ、保存状態も良好である。韓国漫画映像振興院が2012年5月に競売で購入し、所蔵・管理している。 ウサギとサルなどの動物が登場し、国の自主独立への願いを比喩と象徴をもって表しており、日帝の侵略行為や植民地支配について告発している。 韓国に現存する最古の漫画単行本であり、解放後における芸術・文学などの文化史及び漫画史を理解する上で重要な資料である。動物のキャラクター性を活かした最初の漫画であり、韓国の漫画史及び解放後の生活文化を理解する上で良好の資料となっている。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