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가등록문화재

부산 구 성지곡수원지 (釜山 舊 聖知谷水源池)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산업시설
수량/면적 수원지 유역 260,895㎡
지정(등록)일 2008.07.03
소 재 지 부산 부산진구 새싹로 295, 외 (초읍동)
시 대 1909년
소유자(소유단체) 부산광역시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안내판 설명
개별안내판

부산 (구) 성지곡 수원지 釜山 (畵) 理知谷 水源池 국가등록문화재 제376호 이곳은 한국 최초의 중력식 콘크리트 댐이자 근대적 상수도용 수원지로, 부산 지역에 식수를 공급하기 위해 1907-1909년에 건립되었다. 저수량은 약 61만 톤으로, 1910년 당시 부산 전체 인구 4만 5천 명이 150일간 쓸 수 있는 양이었다고 한다. 집수 과정은 수원지 내에 거미줄처럼 설치된 사방수로(砂防水路)를 따라 흘러든 물을 모아 침전지 댐으로 보낸 다음 토사를 가라앉힌 맑은 물을 지하 수로를 거쳐 여과지로 운반하도록 이루어졌다. 또한 저수지에 저장된 물이 일정량을 넘을 때는 여분의 물을 댐 하류에 거주하는 농민들에게 공급할 수 있도록 별도의 수로가 마련되어 있었다. 1972년 낙동강 상수도 공사가 마무리됨에 따라, 성지곡 수원지는 공업용수 공급용으로 전환되었다가 1985년 1월부터 용수 공급을 중단하였다. 상수도 시설로서는 더 이상 사용되지 않지만 원래의 시스템은 그대로 보존되어 있다. 성지곡은, 신라의 유명한 지관이었던 성지가 전국의 명산을 찾아다니다가 이곳이 경상도에서 가장 빼어난 골짜기라며 자신의 이름을 붙인 데서 유래하였다고 한다.

문화재 설명

이 시설은 부산 지역에 식수를 공급하기 위해 1909년에 건립된 상수도 수원지로, 이후 산업용 용수 공급을 하였고, 현재 어린이 대공원 내 교육관광 자원으로 쓰이고 있다.



대한제국 정부와 부산의 일본거류민단이 공사비 공동부담과 공동 경영 계약을 체결하고 건설한 것으로서, 정초석에는 대한제국 연호로 써서 준공 시기를 알리는 “隆熙3년 竣工”이란 기록 외에도 영문으로 건설에 참여한 일본인 기술자 이름 등이 기록되어 있다.



수원지 댐과 침전지 댐은 콘크리트조 구조체 표면에 거칠게 다듬은 석재를 붙여 마감하였으며, 댐의 단면은 물에 접하는 안쪽은 수직에 가깝고, 바깥쪽은 밑이 넓고 위로 가면서 체감된 형태이다.



1972년 낙동강 상수도 취수 공사가 완공되면서 상수도를 공급하는 기능이 중단되고 수원지 일대가 공원화되어 부산어린이대공원에 편입되었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