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낙암정 (洛巖亭)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주거생활 / 조경건축 / 누정
수량/면적 1동
지정(등록)일 1987.12.29
소 재 지 경북 안동시 남후면 풍산단호로 895 (단호리)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배***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경상북도 안동시 문화유산과 054-840-5225~6
안내판 설명
개별안내판

낙암정(洛巖亭)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194호 안동시 남후면 단호리 이 건물은 조선 문종(文宗) 1년(1451)에 흥해배씨(興海裵氏)인 낙암(洛巖) 배환(裵桓)이 처음 지은 것이다. 순조(純祖) 13년(1813)에 고쳐지었고, 그 후 고종(高宗) 18년(1881)과 1955년에 수리하였다. 배환은 백죽당(栢竹堂) 배상지(裵尙志, 1351~1413)의 아들로 태종(太宗) 1년(1401) 문과에 급제하였다. 그 후 사헌부 감찰(司憲府 監察), 판진주목사(判晉주목使)가 된 후 병으로 벼슬에서 물러났다. 이 건물은 낙동강변의 자연경관이 아름다운 낙연 언덕 위에 서향으로 자리잡고 있다. 규모는 정면 3칸, 측면 2칸이며, 막돌기단 위에 둥근기둥을 세우고 좌측 온돌방 쪽에는 사각기둥을 세운 홑처마 팔작지붕의 누각형식 건물이다. 조선시대의 전형적인 정자양식으로 그 원형이 제대로 잘 보존되어 있으며, 특히 대청상부의 교묘하게 구성된 천장과 양측에 출입하기 위한 쪽마루가 특이하고 누 아래의 기둥이 짧은 것이 특징인데, 이는 의도적으로 변형한 것으로 추정된다.

문화재 설명

이 정자는 문종<文宗> 원년(1451)에 배환<裵桓>공이 처음 건립하였다고 전한다. 조선<朝鮮> 순조<純祖> 13년(1813)에 중건<重建>하였으나 그 후 퇴락하여 고종<高宗> 18년(1881)과 1955년에 다시 중수하였다.

안동지역에 있는 일반적인 정자의 형태를 잘 유지하고 있으나 누상주<樓上柱>에 비해서 누하주<樓下柱>가 짧은 것이 특징이며 이는 마지막 중수때에 의도적<意圖的>으로 변형했다고 생각된다.

조사연구자료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