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충청북도 문화재자료

충주 숭선사지 당간지주 (忠州 崇善寺址 幢竿支柱)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당간
수량/면적 1/432
지정(등록)일 2004.09.17
소 재 지 충청북도 충주시 숭선길 56 (신니면)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충청북도 충주시 문화예술과 043-850-5980~3
안내판 설명
개별안내판

충주 숭선사지 당간지주 忠州 景善寺址 幢竿支柱 충청북도 문화재자료 제43호 충주 승선사지 당간지주는 승선사 절터에 세워진 고려 시대의 사찰 구조물이다. 당간지주는 불화를 그린 깃발, 즉 당을 달아 세운 장대를 지지하는 구조물로 대개 사찰의 입구에 설치하여 이곳이 신성한 지역임을 알려주는 역할을 한다. 통일신라 시대부터 만들어지기 시작되어 고려 시대에 크게 유행하였다. 문헌에 의하면 숭선사崇善寺하는 고려 제4대 왕인 광종光宗,재위949~975 의 어머니 신명순성왕후神明順成王后 충주 유씨忠州劉氏가 죽자 극락왕생을 빌기 위해 954년 광종5 왕실에서 세운 원찰願刹 이다. 당간지주는 원래 2개의 돌기둥이 마주 보며 한 조를 이루는데 현재는 한쪽만 남아 있다. 나머지 한쪽은 인근의 신덕저수지를 쌓는 데 사용하였다고 전한다. 고려 시대의 당간지주는 통일신라 시대보다 상대적으로 폭이 넓고 높이가 낮은 점이 특징이다. 지주 안쪽으로 윗면에는 직사각형의 간구가, 아랫면에는 사각형의 간공이 있다. 지주 앞쪽으로 윗면에 2개의 정사각형 흠이 패여 있는 간대석이 있다. 당간지주는 사원의 배치 방식을 알려주는 중요한 자료이다. * 죽은 사람의 명복을 빌던 법당.

문화재 설명

2기 중 현재 1기만 남아 있다. 위부분에는 큼직한 간구가 나있고 외측 좌우면은 모죽임을 하였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