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울산광역시 기념물

다운동고분군 (茶雲洞古墳群)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무덤 / 무덤 / 고분군
수량/면적 179,955㎡
지정(등록)일 1997.10.09
소 재 지 울산 중구 다운동 산147번지 일원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중구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울산광역시 중구 문화관광과 052-290-3654
문화재 설명

청동기시대부터 통일신라시대에 걸쳐 조성된 대규모 고분군으로 태화강과 척과천 사이의 구릉지대에 형성되어 있다. 1993년과 1995년의 발굴조사 결과, 청동기시대의 마을과 무덤 위에 다시 삼국시대 및 통일신라시대의 무덤이 더해진 복합유적임을 알게 되었다.

청동기시대 문화층에서는 긴 네모꼴의 움집터들이 확인되었고, 민무늬토기 등 청동기시대를 대표하는 토기와 돌촉 등의 석기류가 출토되었다.

삼국시대 초기 유적층에서는 둘레에 도랑이 돌려진 널무덤[木棺墓], 덧널무덤[木槨墓], 삼국시대 후기 유적층에서는 구덩식돌널무덤[竪穴式石槨墓], 굴식돌방무덤[橫穴式石室墳]이 발견되었고, 널무덤이나 돌널무덤 사이로 자그마한 독무덤[甕棺墓]들이 확인되었다.

여러 형태 무덤에서는 껴묻거리로 금동제 허리띠장식, 금동관 등 금동제 장식품들과 토기류, 철기류가 다량 출토되었다.

특히 1995년 조사된 다운동 7호 집터에서는 팥, 조, 수수 등의 곡물들이 탄화된 상태로 발견 되었는데, 이것들은 청동기시대 울산지역의 농경문화를 연구하는데 중요한 자료이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