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유산 검색 문화재검색 문화재 검색
기능버튼모음
본문

문화재 검색

사적

경주 화산리 회유토기 요지 (慶州 花山里 灰釉土器 窯址)

Ash-glazed Pottery Kiln Site in Hwasan-ri, Gyeongju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산업생산 / 요업 / 토기가마
수량/면적 10,800㎡
지정(등록)일 1974.12.14
소 재 지 경상북도 경주시 천북면 화산리 945
시 대 통일신라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경주시 등 
관리자(관리단체) 경주시 
문화재 담당부서 : 고도보존육성과- 상세문의
문화재 설명

요지란 자기나 기와, 토기를 만들어 굽던 가마터를 말한다. 신라시대 토기를 구워내던 곳으로 그 당시의 가마가 있던 자리이다. 주위의 밭에는 토기 조각들이 많이 흩어져 있다. 이 일대의 밭에서 발견되는 토기조각들은 가마에서 실패한 조각들로서 찌그러지거나 서로 붙은 것이 많으며, 가마벽 조각들은 굳은 점토질로 되어있다.

발견되는 토기들은 대부분 7∼8세기로 짐작되는 꽃무늬를 찍은 토기들이며, 이중 약 20%가 회색유약이 발라져 있어 주목된다. 발견된 토기의 모양은 술잔, 사발, 병 등 여러 종류가 있으며, 대형의 항아리와 뚜껑이 있고 넓적한 작은 그릇인 합모양의 조각들도 발견된다. 토기에 찍은 꽃무늬의 종류도 다양하며, 인근 지역에서도 꽃무늬를 찍은 인화문토기 가마터가 발견되는 것으로 보아 통일신라 전기에 경주지역에 사용된 토기들이 주로 이 지역에서 만들어졌음을 알 수 있다.

출토된 토기 조각들은 7∼8세기 통일신라 토기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되며, 특히 화산리 가마터에서 발견되는 회색유약을 바른 토기는 그 전에 자연적인 유약을 바른 것보다 발전한 것으로 토기를 만드는 기술이 우수하였음을 말해주는 것이다. 회색유약을 바르는 것이 바탕이 되어 청자가 발생하기 때문에, 회색유약을 바른 토기의 발견은 우리나라 도자기 제작기술 발전의 중요한 단계를 증명하는 것으로 의의가 크다.

※(월성화산리회유토기요지 → 경주 화산리 회유토기 요지)으로 명칭변경 되었습니다.(2011.07.28 고시)

조사연구자료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