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보물

완주 갈동 출토 정문경 일괄 (完州 葛洞 出土 精文鏡 一括)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금속공예 / 청동용구
수량/면적 2점(5호 토광묘 출토 정문경 1점, 7호 토광묘 출토 정문경 1점)
지정(등록)일 2019.06.26
소 재 지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쑥고개로 249 (효자동2가, 국립전주박물관) 등
시 대 초기 철기시대(기원전 약 2세기)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전주박물관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완주 갈동 출토 정문경 일괄’은 초기 철기시대인 기원전 2세기 경에 사용된 2점의 청동제 거울로서, 정식 발굴조사에 의해 출토된 보기 드문 사례이다. 전라북도 완주군 이서면 반교리에 위치한 갈동 5호 및 7호 토광묘에서 각각 한 점씩 출토되었다.

완주 갈동 5호 토광묘와 7호 토광묘에서 출토된 정문경 2점은 전(傳) 논산 정문경이나 화순 대곡리 정문경보다 비교적 늦은 시기에 제작된 것이나, 문양이 매우 정교하고 잘 구성되어 있다. 따라서 초기 철기시대의 늦은 시기를 대표할 수 있는 정문경으로 판단되며, 우리나라 청동기 제작기술의 정수를 보여주는 유물로 평가할 수 있다.

이와 같이 완주 갈동 출토 정문경 2점은 출토지점과 출토정황이 명확할 뿐 아니라 완형에 가깝고 뒷면에 새겨진 문양도 매우 세밀하고 아름다워 우리나라 초기 철기시대 청동기 주조기술을 이해하는데 매우 높은 가치를 지니고 있으므로, 보물로 지정해 보존 및 관리할 필요가 있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