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가민속문화재

오조룡 왕비 보 (五爪龍 王妃 補)

Five-clawed Dragon Insignia of Queen Consort's Garments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복식공예 / 의복
수량/면적 1점
지정(등록)일 1979.01.26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3길 4 (안국동, 서울공예박물관)
시 대 조선시대 19세기
소유자(소유단체) 서울특별시 
관리자(관리단체) 서울공예박물관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문화재 설명

보(補)는 조선시대 왕과 왕세자의 곤룡포(袞龍袍)나 왕비·세자빈의 적의(翟衣)·원삼(圓衫)·당의(唐衣)의 가슴과 등, 양 어깨에 부착하여 장식한 둥근 천으로 주로 용을 수놓았다. 문양에 따라 ‘용보(龍補)’라고도 하며 형태에 따라 ‘원보(圓補)’라고도 한다.

용은 상상의 동물로 예로부터 천자(天子)나 국왕을 상징하는 동물로 여겨왔기 때문에 조선시대 왕의 직계가족들은 용보를 부착하였으며 용의 발톱수로 신분의 구분을 두었다. 즉 왕과 왕비는 오조룡(五爪龍), 왕세자와 세자빈은 사조룡(四爪龍), 왕세손과 세손빈은 삼조룡(三爪龍)의 보를 사용하였다. 그러나 말기에는 이러한 제도가 확실하게 지켜지지 않아 대부분의 유물이 오조룡보로 되어있다.

이 오조룡보는 왕비용이며, 초록색의 화문단(花紋緞)에 발톱이 5개 있는 반룡(蟠龍)을 중심에 배치하고, 중심에는 여의주를 수놓아 용의 품격을 높여주었다. 용 주위에 구름 및 바위, 물결, 불로초 등의 장생문(長生紋)을 수놓았다.

바탕직물이 초록색 화문단이므로 초록당의나 원삼에 부착하였던 것으로 생각된다. 현존하는 용보 중에서 보존상태도 좋고 자수가 매우 정교하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