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유네스코 등재유산 소개

  • 인쇄

국가등록문화재 제423호

대한제국기 철도 통표 (大韓帝國期 鐵道 通票)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동산
수량/면적 5점
지정(등록)일 2008.10.17
소 재 지 경기도 의왕시 월암동 374-1 철도인력개발원 철도박물관
시 대 1900~1905년
소유자(소유단체) 한국철도공사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단선구간의 철도에서 충돌사고 방지를 위하여 증표로 사용하던 것으로 통표폐색식 설비가 도입되기 전에 기계장치를 이용하지 않고 양 역간의 협의에 의하여 역장과 기관사 간에 주고받던 일종의 열차운행허가증이다.

① 통표 ‘경인선 572’는 1899년 서울과 인천을 잇는 우리나라 최초의 철도인 경인선 개통 초기부터 사용하다 1908년 8월 통표폐색식 설비가 설치됨에 따라 사용 중지된 것임. ② 통표 ‘301’은 1906년 4월 경의선(용산~신의주)이 개통되면서부터 1908년까지 사용된 것임. ③ 통표 ‘3237’은 1904년 2월 서울~의주 간 군용철도 부설을 비롯하여 이후 부설되는 임시군용철도에서 사용되던 것임. ④ 통표 ‘1199’는 1902년 경의선 기공 이후 일부 공사구간에서 이용되다 1906년 4월 경의선이 개통되며 사용 중지된 것임. ⑤ 통표 ‘경부선 2245’는 1905년 경부선 개통과 함께 사용하던 것임.

이상 5점 모두 당시의 통표로는 국내에 유일하게 남아있는 것이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