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등록문화재 제177호

구 부안금융조합 (舊 扶安金融組合)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업무시설
수량/면적 1동, 1층 - 건축면적 155.93㎡(증축부 제외)
지정(등록)일 2005.06.18
소 재 지 전북 부안군 부안읍 당산로 90 (동중리)
시 대 일제강점기
소유자(소유단체) 부안군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이 건물은 일제강점기에 금융기관으로 건축한 후 부안농협을 거쳐 현재 부안군청 해양수산과 사무실로 사용하는 근대 사무소 건축물이다. 평면은 ‘ㄷ’자 모양으로 정면 중앙 현관을 통해 사무 공간으로 출입하고, 좌우측의 복도를 통해 증축부의 각 실과 연결되도록 공간을 구성하였다. 일본인들의 경제 수탈 정책을 지원하려고 설립한 소규모 금융조합 건물로, 곡창지대인 부안 지역에서 생산된 쌀을 수탈해 가는 데 선봉 노릇을 한 시설이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