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228호

김천과하천 (金泉過夏泉)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주거생활 / 주거건축 / 주거시설
수량/면적 99.2㎡
지정(등록)일 1990.08.07
소 재 지 경북 김천시 남산동 243번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경상북도 김천시 새마을문화관광과 054-420-6648

경북 김천에 있는 과하천은 조선 숙종 44년(1718)에 간행한 『금릉지』에 의하면 옛날부터 금이 나는 샘이 있어 금지천 즉, 김천이라 하여 이 샘물로 술을 빚으면 맛과 향기가 좋아 주천(酒泉)이라 불렀다고 한다. 주천은 임진왜란 때 명나라 장수 이여송이 샘물의 맛이 중국에 있는 과하천과 같다고 칭송하여 이때부터 과하천이라 불렀고, 이 물로 빚은 술을 김천 과하주라 하였다.

김천 과하주는 여산·익산·호산·문경·춘천의 술과 더불어 전국에 이름이 나있다. 타지방 사람이 술빚는 방법을 배워가서 만들어도, 김천의 술맛이 나지 않는다고 하는 것은, 샘물이 다르기 때문이라고 한다.

금지천은 현재 묻혀있지만 지금의 과하천은 오래전부터 “과하주샘”으로 불려오고 있으며, 샘물 뒤에는 고종 19년(1882)에 “금릉주천”이라고 새긴 돌이 세워있다.

조사연구자료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