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유네스코 등재유산 소개

  • 인쇄

국가무형문화재 제108호

목조각장 (木彫刻匠)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무형문화재 / 전통기술 / 미술
지정(등록)일 1996.12.31
소 재 지 기타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무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목조각은 목재를 소재로 나무가 가진 양감과 질감을 표현하는 조각이다. 목조각의 재료로는 결이 아름답고 견실한 오동나무, 소나무, 전나무, 은행나무, 느티나무, 회화나무 등이 많이 사용되어 왔다.

우리나라는 삼국시대때 불교가 전해지면서부터 사찰 건축과 불상 등 불교 의식과 관련된 조각들이 제작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이지만 여러 차례의 전란으로 인해 대부분 소실되거나 분실되어 전하는 것은 많지 않다.

목조각의 제작과정을 살펴보면 먼저 잘 건조된 목재 위에 밑그림을 그린 뒤 목재의 필요 없는 부분을 쳐내는데 이것을 걷목이라고 한다. 걷목으로 대충의 행태가 드러나면 불상의 속을 걷어 내는데 이것을 건조 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갈라짐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기도 하며, 종교적으로 복장을 넣기 위한 공간을 마련하는 것이기도 하다. 점차 세부 조각을 한 뒤 옻칠과 채색하여 완성한다.

동영상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