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우리지역 문화재

  • 인쇄

경기도 유형문화재

장만선생영정및공신록권 (張晩先生影幀및功臣錄券)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일반회화 / 인물화 / 초상화
수량/면적 3점
지정(등록)일 1991.10.19
소 재 지 경기 김포시 하성면 가금리 7번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인동장씨태상경파충정종친회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경기도 김포시 문화예술과 031-980-2484

조선 중기의 문신인 장만(張晩, 1566~1629)의 본관은 인동(仁同)이고, 호는 낙서(洛西)이다. 1624년(인조 2)에 이괄(李适)의 난을 평정한 공으로 진무공신(振武功臣) 1등에 녹훈되었다. 장만의 초상화는 관복본과 유복본(儒服本) 2점이 전한다. 사모에 단령을 입고 의자에 앉은 장만의 <관복본 초상>은 진무공신에 녹훈될 때 충훈부에서 그려준 공신도상으로 추정된다. 장만의 일대기를 기록한 행장(行狀)에는 이괄(李适)의 난 때 병든 몸을 수레에 싣고 야전에서 지내다 한쪽 눈을 잃었다고 나온다. 얼굴에서 눈동자는 정면을 향했으나 코는 측면을 그렸고, 입은 좌우대칭이다. 17세기 공신도상에서 공통적으로 볼 수 있는 특징이다. 흉배에는 쌍공작(雙孔雀)과 모란문이 곁들여져 있는데, 흉배의 묘사가 매우 정교하다. 허리띠인 관대는 1품의 고위관료들이 매는 서대(犀帶)를 착용했다. <유복본 초상>은 당건(唐巾)에 심의를 입고 의자에 앉은 전신좌상이며, 한 손은 무릎 위에 놓고 다른 한 손엔 부채를 들었다. 유복본은 안대를 하지 않아 공신도상 보다 먼저 그려졌을 수도 있다. 장만의 관복본 공신도상은 그의 충직하고 엄정한 관료적인 삶의 모습을, 연거복본은 관직을 떠나 재야에 머물기를 바라는 은사(隱士)의 모습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