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우리지역 문화재

  • 인쇄

경기도 기념물

김만기선생묘 및 신도비 (金萬基先生墓 및 神道碑)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무덤 / 무덤 / 기타
수량/면적 일원
지정(등록)일 1992.06.05
소 재 지 경기 군포시 대야미동 158-3번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광산김씨광성부원군파종회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경기도 군포시 문화체육과 문화팀 031-390-0667

김만기(金萬基, 1633~1687) 선생은 본관이 광산(光山)이다. 숙종이 즉위하자 세자빈이었던 딸이 왕비로 책봉되어 국구(國舅)로 영돈녕부사(領敦寧府事)에 제수되고 광성부원군(光城府院君)에 봉해졌다.

묘는 묘역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하고 있으며, 서원부부인(西原府夫人) 한씨(韓氏)와 합장되어 있다. 원형의 봉분에는 호석(護石)이 둘러져 있으며, 봉분 앞에 석상 향로석 등이 설치되어 있다. 석상 동서쪽에는 각기 묘표가 건립되어 있는데 모두 원수방부(圓首方趺; 둥근 머리의 비신과 네모난 비석 받침) 형태이다. 동쪽의 묘표는 1687년에 건립된 것으로 숙종이 강화도(江華島)의 석재(石材)로 만들어 주었다. 글은 송시열이 지었으며, 누가 썼는지는 기록되어 있지 않다. 서쪽의 묘표는 앞면에 숙종의 어필(御筆)로 ‘국구(國舅) 보사공신(保社功臣) 광성부원군(光城府院君) 시문충(諡文忠) 김공만기지묘(金公萬基之墓)’가 새겨져 있으며, 뒷면은 선생의 아들 김진구(金鎭龜)가 글을 지었다. 금관조복(金冠朝服) 형태의 문인석은 17세기 후반을 대표할 수 있는 우수하고 큰 규모의 작품이다.

묘역 하단에는 1703년에 건립한 개석방부(蓋石方趺; 지붕돌과 네모난 비석 받침) 형태의 신도비가 있으며, 글은 송시열이 짓고 선생의 아들 김진규(金鎭圭)가 비문과 전서(篆書)를 썼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