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우리지역 문화재

  • 인쇄

경기도 유형문화재

사나사원증국사석종비 (舍那寺圓證國師石鐘碑)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서각류 / 금석각류 / 비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78.10.10
소 재 지 경기 양평군 옥천면 용천리 304번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사나사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경기도 양평군 문화체육과 031-770-2493

양평 사나사는 용문산 자락에 있는 사찰이다. 고려 초기 크게 활약했던 대경(大鏡) 대사가 제자였던 융천(融闡) 등과 함께 창건한 것으로 전한다. 사나사는 보우가 중창하였는데, 조선 시대에 임진왜란과 정유재란을 거치면서 소실되었다가 다시 중건되었다. 사나사 경내의 동편에 있는 비각 안에 원증국사 석종비가 있고, 나란히 석종이 건립되어 있다. 석종비는 규모가 작은 편으로 비좌-비신-개석을 결구하여 세웠다. 비좌는 상면이 고른 자연석을 활용한 것으로 보이며, 그 위에 올린 비신은 좌우에 별도의 보조 기둥을 세워 고정하였다. 비신 상부에도 개석을 올렸다. 비신은 좌우의 보조 기둥과 개석 하부에 마련된 별도의 좁은 홈에 끼워서 고정하였다. 이처럼 비신 좌우에 보조 기둥을 세우는 것은 신륵사 보제존자 석종비와 대장각기비 등 고려 후기와 조선 초기의 일부 석비에서 확인되고 있는 보기 드문 조영 기법이었다. 현재 비신은 파손 상태가 심하고, 비좌와 개석도 다소 어색하여 어울리지 않고 있다.

보우는 우왕이 국사에 책봉했던 승려로 1382년 입적하자, 제자들이 다비한 후 수습한 사리를 나누어 여러 사찰에 봉안하였다. 사나사는 보우가 중창하여 살아생전 인연이 깊은 사찰이었기 때문에 석종과 비를 건립한 것으로 보인다. ‘사나사 원증 국사 석종비’는 건립 시기가 명확하고 사리를 나누어 부도와 비를 건립한 초기의 사례이며, 비신 좌우에 보조 기둥을 세운 보기 드문 조영 기법을 보여 중요한 자료이다.

조사연구자료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