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우리지역 문화재

  • 인쇄

보물

지장보살본원경 (地藏菩薩本願經)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사찰본
수량/면적 3권 1책
지정(등록)일 1988.12.28
소 재 지 충청북도 단양군 백자길 9 (영춘면, 불교천태중앙박물관)
소유자(소유단체) 관문사 
관리자(관리단체) 대한불교천태종 구인사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지장보살본원경은 줄여서 ‘지장본원경’ 또는 ‘지장경’이라고도 부른다. 지장보살이 여러 방법으로 중생들을 교화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죄를 짓고 고통받는 중생들을 구제하려는 바램을 말씀하신 경전이다.

이 책은 당나라의 법등(法燈)이 번역한『지장보살본원경』권 상·중·하인데, 세종의 둘째딸인 정의공주가 죽은 남편 안맹담의 명복을 빌기 위해 예종 1년(1469)에 간행한 것이다. 나무에 새겨서 닥종이에 찍은 것으로 3권이 하나의 책으로 엮어져 있으며, 크기는 세로 31.8㎝, 가로 20.5㎝이다. 책 머리에는 불경의 내용을 요약하여 그린 변상도(變相圖), 기원하는 글을 적은 패(牌), 신중상(神衆像) 등이 묘사되어 있다. 책 끝의 발문(跋文:책의 내용이나 간행에 관계된 일을 간략하게 적은 글)은 김수온이 썼고, 목판에 새기는 일에는 권돈일, 사부귀, 고말종 등이 참여했다.

변상도와 본문 글씨를 새긴 솜씨가 뛰어나며, 조선시대 왕실 불교신앙의 한 유형을 살필 수 있는 자료이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