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우리지역 문화재

  • 인쇄

보물

육경합부 (六經合部)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사찰본
수량/면적 1책
지정(등록)일 1988.12.28
소 재 지 충청북도 단양군 백자길 9 (영춘면, 불교천태중앙박물관)
소유자(소유단체) 성룡사 
관리자(관리단체) 대한불교천태종 구인사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이 책은 조선 전기에 널리 유통되었던 금강경, 보현행원품, 대불정수능엄신주, 아미타경, 법화경관세음보살보문품, 관세음보살예문 등 6가지 경전을 한 책으로 간행한 것이다.

나무에 새겨서 닥종이에 찍은 것으로, 크기는 세로 29㎝, 가로 17.4㎝이다. 금강경 끝의 기록에 의하면, 이『육경합부』는 세종 22년(1440)에 화악산 영제암에서 새긴 목판을 가지고 찍어낸 것이다.

김수온의 발문(跋文:책의 내용이나 간행 경위에 관하여 간략하게 적은 글)을 통해 성종 3년(1472) 인수대비가 세조·의경왕(懿敬王)·예종 및 인성대왕의 명복을 빌고, 대왕대비와 왕 및 왕비의 장수를 빌기 위하여 각 사찰에 있는 목판에서 찍어낸 29종의 책 가운데 하나임을 알 수 있다.

상원사목조문수동자좌상복장유물(보물 제793호)에 포함된『육경합부』와 동일한 판본이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