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우리지역 문화재

  • 인쇄

광주광역시 유형문화재

광주 운암서원 해광집목판 (光州 雲巖書院 海狂集木板)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서각류 / 목판각류 / 판목류
수량/면적 54매
지정(등록)일 2020.07.20
소 재 지 광주광역시 북구
시 대 조선시대 후기
소유자(소유단체) 해*** 
관리자(관리단체)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광주광역시 북구 문화예술과 062-410-6622

해광집 목판은 조선시대 중기의 문인학자이며 임진왜란기에 의병활동을 한 해광 송제민(1549~1602)의 문집을 간행하기 위해 제작한 목판이다.

조선 후기(1783년(정조 7)) 간행(초간본)했다가 근대(1933년)에 중간하였고, 현재의 목판은 초간본(46매)과 중간본(8매)을 합해 전체 54매로 완질이 보존되어 있다.

《광주목지(光州牧誌)》인물조의 “문집이 있어 세상에 알려졌다[有文集 行于世]”는 기록과 《광주읍지(光州邑誌)》책판조의 “해광집은 운암사에 있다[海狂集在雲巖祠]”는 기록으로 보아 초간본 목판이 운암사에 있었음을 확인 할 수 있다.

해광집은 조선시대 역사인물의 활동, 임란기의 활동, 사후 추숭 활동 등을 알 수 있어 역사적 가치가 있으며, 해광집 목판은 조선 후기 초간본과 근대기 중간본이 함께 남아 있고 중간 때에는 일부를 목활자로 추보한 점 등 인쇄기술과 출판문화를 알 수 있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