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우리지역 문화재

  • 인쇄

경기도 기념물

김만기선생묘 및 신도비 (金萬基先生墓 및 神道碑)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무덤 / 무덤 / 기타
수량/면적 일원
지정(등록)일 1992.06.05
소 재 지 경기 군포시 대야미동 158-3번지
시 대 조선후기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광산김씨광성부원군파종회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경기도 군포시 문화체육과 문화팀 031-390-0667

김만기金萬基(1633-1687)는 조선 17세기인 효종, 현종, 숙종 연간에 활약한 문신이다. 김만기의 증조할아버지는 예학의 대가 김장생(金長生)이고, 그의 스승을 송시열(宋時烈)로 그는 조선 후기 예학의 확산과 관련이 깊다. 그의 동생은 소설 구운몽을 지은 김만중이고, 그의 딸은 숙종의 비 인경왕후로, 김만기는 숙종이 왕위에 오른 후 왕의 장인이 되어 광성부원군光城府院君에 봉해졌다.



김만기 일가 묘역은 네 개의 구역으로 구분되는데, 상단에는 김만기 부부가 안치되어 있다. 중단 동쪽에는 김만기의 아들 김진구金鎭龜(1651-1704)의 묘, 중단 서쪽에는 김진구의 아들 김춘택金春澤(1670~1717)의 묘가 있다. 하단은 김만기 후손의 무덤이 이어져 배치되어 있다.



김만기 부부묘에는 두 개의 비석이 설치되어 있다. 동쪽의 비석은 1687년 송시열이 글을 짓고 김만기의 아들 김진규가 글씨를 쓴 비석이다. 이 비석의 받침돌[농대석]은 두 마리의 해태가 새겨져 조선 왕실의 위상을 엿볼 수 있다. 서쪽 비석은 1699년 숙종이 직접 쓴 어필로 상단에 어필이라는 글자가 전서체로 새겨져 있어 왕의 장인[國舅]으로 대우한 점을 볼 수 있다.

김만기의 봉분의 아래에 낮은 사대석을 설치하여 다른 무덤과 위계를 달리한다. 이러한 사대석은 원종 장릉 등에서 보이는 특징으로 왕실과 관련된 인물의 무덤이나 사대부 묘에서 찾을 수 있다.

특히 김만기 묘에 배치된 한 쌍의 문석인은 금관을 쓰고, 조복을 입은 모습으로 17세기에 제작된 왕릉 석인상과 비교될 정도로 조각 수법이 우수하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