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우리지역 문화재

  • 인쇄

보물

장흥 보림사 서 승탑 (長興 寶林寺 西 僧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2기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전남 장흥군 유치면 봉덕신덕길 62-1, 보림사 (봉덕리) / (지번)전남 장흥군 유치면 봉덕리 산50 보림사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보림사 
관리자(관리단체) 보림사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안내판 설명
개별안내판

부도는 승려의 자리를 모셔 놓은 일종의 무덤이다. 보림사 입구에서 서쪽으로 떨어진 곳에 2기의 부도가 서있다. 기?, 몸체돌, 지붕돌 모두 8각인 팔각원당형(八角圓堂型)으로 기본적인 형태는 같으나 조각기법에서 차이가 있다. 하나는 네모꼴로 된 지대석 위에 이색적인 8잎의 복련(覆蓮:연꽃무늬가 아래를 향한 모양)을 겹쳐서 표현하였다. 중대석은 8각이며 상대석은 8잎의 양련(양련:연꽃부리가 위를 향한 모양)으로 표현하였다. 몸체돌은 8각으로 1단의 받침이 있다. 지붕돌은 약간 좁고 경사가 급하며 추녀끝의 꽃 장식이 없다. 부도의 꼭대기 부분에는 원형의 복발(복발)이 있고 그 위로 구름무늬와 연꽃잎이 새겨진 크고 작은 보주(구슬 모양)를 겹쳐서 올렸다. 높이는 각각 3.6m이다. 다른 하나는 하대석 각 돌의 끝 부분에 귀꽃이 있고 밑에는 얕은 면을 올려 8각을 이룬다. 그리고 몸체부분의 한 면에 문짝모양의 열쇠모양이 새겨져 있는 것이 앞 부도와는 다르다. 지붕돌은 추녀가 대부분 파손되었고 경사가 급하다. 부도의 꼭대기 부분은 보개(보개), 보륜(보륜), 보주(보주)가 얹혔다. 높이는 5.2m이다. 이 2기의 부도는 고려 양식 그대로의 특징을 보이며, 조성시기는 고려중기로 추정된다.

문화재 설명

보림사의 서쪽에 있는 승탑 2기로, 보림사로 들어가는 입구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나란히 세워져 있다.

하나는, 전체적으로 8각의 평면을 이루고 있으며, 네모반듯한 바닥돌 위로 3단의 기단을 세우고 그 위에 탑신과 지붕돌을 얹은 모습이다. 기단은 아래받침돌에는 2겹의 연꽃무늬를 새기고, 두껍고 넓은 가운데받침돌은 모서리마다 구슬을 꿰어놓은 듯한 기둥을 조각해 놓아 독특한 모습이다. 윗받침돌은 아래받침돌과 그 크기와 넓이가 비슷하며, 8장의 연꽃잎을 새겨두었다. 탑신의 몸돌에는 한쪽 면에 문짝 모양을 새기고 그 안에 자물쇠와 문고리 2개를 본떠 조각해 두었다. 지붕돌은 윗면의 경사가 꽤 급하며, 여덟 곳의 귀퉁이마다 살짝 들려있다.

또 다른 승탑도 역시 전체적으로 8각의 평면을 이루고 있는데, 기단의 모습이 위에서 말한 승탑과 거의 비슷하다. 다만 가운데받침돌에 아무런 장식을 하지 않았고, 윗받침돌이 오른쪽 승탑보다 얇고 넓다는 점이 다르다. 탑신의 몸돌 한 면에는 자물쇠가 달린 문짝을 새겼으며, 지붕돌은 대부분 깨어져 있어 그 원래의 모습을 볼 수 없음이 안타깝다. 위의 승탑이 완전한 형태를 지니고 지나치게 장식적인데 비해, 이 승탑은 우아하긴 하나 장식성이 떨어져 전체적으로 위축된 것처럼 보인다.

2기 모두 마무리 수법이 같으며, 만들어진 때는 고려 중기로 짐작된다. 머리장식은 모두 온전하게 남아있는데, 1941년 사리를 두는 장치가 도굴되어 1944년 다시 만들어 놓았다.

These two stupas are situated in a pair in the west to Borimsa Temple. One of the two stupas is octagonal in form and consists of a three-layer stylobate on a square base stone, main body, and roof stone. The bottom layer of the stylobate is engraved with double lotus patterns; and each edge of the thick wide middle layer is carved with stringed-bead-like column patterns. The top layer of the stylobate is similar to the bottom layer in terms of its size and width, and is engraved with eight lotus petals. Also, one side of the core stone of the main body is engraved with an old Korean-style door with a lock and two door rings. The roof stone slopes sharply, and each end of its eight corners turns swiftly upward. The other stupa is also octagonal in form and exhibits the same style of stylobate as the first one. However, the middle layer of the stylobate is unadorned and its top layer is thinner and wider than that of the stupa on the right. The core stone of the main body is engraved with an old Korean-style door and lock. However, as its roof stone is badly broken, it is difficult to determine its original form. The stupa on the right is perfectly intact and abundantly decorated, while the stupa on the left displays a graceful form but is unadorned, making it look a little smaller overall. Judging from their identical finishing technique, it is assumed that these stupas were erected in the mid-Goryeo Dynasty. The finials of both stupas are well-preserved. However, the sarira reliquary was stolen in 1941, and was restored in 1944.

宝林寺西边的两座浮屠,并排坐落于距宝林寺入口略远之处。两座浮屠的所有手法完全一致,推测建造年代为高丽中期。轮相均保存完好,1941年舍利装置被盗,1944年重新制作并安放至原位。

宝林寺の西側にある二基の浮屠で、宝林寺の門から少し離れた場所に並んで建てられている。二基ともに仕上げの手法は同一で、制作時期は高麗時代中期と推測されている。相輪はそのまま残っているが、1941年に舎利を安置している蔵置が盗掘され、1944年にもう一度作られた。

조사연구자료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