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우리지역 문화재

  • 인쇄

보물

장흥 보림사 동 승탑 (長興 寶林寺 東 僧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전남 장흥군 유치면 봉덕리 산10-1번지
시 대 통일신라시대
소유자(소유단체) 보림사 
관리자(관리단체) 보림사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안내판 설명
개별안내판

부도는 스님들의 사리를 모셔 놓은 일종의 무덤이다. 보림사 동부도는 보림사 동쪽 숲속에 있는 부도 중 가장 뛰어난 부도이다. 기단, 몸채돌, 지붕돌이 모두 팔각인 팔각원당형이고 백색의 화강암 석재가 이 부도의 조형미를 돋보이게 하고 있다. 지대석은 8각으로 넓고 그 위에 하대석과 상대석은 반구형으로 연꽃잎을 새겨졌다. 몸채돌은 8각으로 한변에는 문짝문양과 열쇄 모양이 새겨져 있다. 지붕돌은 약간 좁은 편이고 추녀의 끝에는 꽃모양이 새겨져 있다. 꼭대기 부분은 보륜과 밖으로 벌어진 두 겹의 연꽃잎위에 보주가 얹어 있다. 총 높이는 3.6m이다. 조각수법은 세련되었으나 평판적이고 입체적인 면이 부족하다. 그러나 꼭대기 부분의 장식이 완전이 남아 있는 점은 이 부도의 귀중함을 높이고 있다. 조형수법이나 조각양식으로 보아 통일신라 말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문화재 설명

보림사는 통일신라시대 선종 9산 중 가장 먼저 만들어진 가지산파의 중심사찰로, 헌안왕 4년(860)에 왕의 권유를 받아 체징이 창건하였다. 동부도는 보림사 동쪽 숲 속에 있는 여러 승탑 중 가장 뛰어난 작품으로 손꼽힌다. 승려의 사리를 두는 탑신(塔身)을 중심으로 아래에는 3단의 기단(基壇)을 두고 위로는 머리장식을 얹었는데, 각 부분이 8각으로 깍여져 있다.

3단으로 된 기단의 맨아랫단과 맨윗단에는 8잎의 연꽃잎을 둘러 새기고 각 귀퉁이마다 꽃장식을 얹은 모습으로, 가운데는 8각의 기둥을 낮게 두었다. 탑신은 한 면에만 자물쇠가 달린 문짝 모양을 새기고, 지붕돌은 다른 부분에 비해 좁고 낮은 편이다. 꼭대기의 머리장식은 중간에 둥근 기둥을 세우고, 위아래를 나누어 장식하였는데, 그 완전함만큼이나 세심한 정성을 기울인 흔적이 엿보인다.

전체적으로 탑신의 위부분이 높게 이루어진 반면, 기단의 가운데받침돌이 작고 낮아 안정감이 떨어진다. 잘 정돈된 구조가 돋보이며 머리장식이 온전하게 남아있는 것도 이 승탑의 소중함을 더하고 있다. 통일신라 후기에 만들어졌으면서도 고려 전기의 특징을 보여주는 작품으로, 승탑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되고 있다.

The East Stupa of Borinsa Temple is considered the best of the stupas located in the eastern forest of Borimsa Temple, which was built as the main temple of the Gajisan Order (the first of the nine major Orders of Zen Buddhism to be established in Korea), founded by Chejing at the request of King Heonan in 860 (the 4th year of the latter’s reign). The stupa consists of three octagonal parts including the three-layer stylobate, the main body enshrining a sarira, and the finial. The stylobate is composed of three tiers: the bottom and top tiers are engraved with a lotus design with eight petals, and each corner of those tiers is carved with a flower design. The middle tier is an octagonal pillar. One surface of the main body of the stupa is engraved with an old Korean-style door and a lock. The roof stone is narrow and low compared with the other parts. A little round pillar is placed on the middle part of the finial, and the top and bottom areas are decorated separately, exhibiting meticulous craftsmanship. Although, on the whole, the upper part of the main body of the stupa is high, the middle stone of the stylobate is small and low, giving the stupa an unstable appearance. Nevertheless, it is a valuable relic – all the more so as its well-made, undamaged finial is fully intact. Although it was erected during the late Unified Silla Period, it exhibits the characteristic style of the early Goryeo Dynasty, making the stupa an important material for the study of Korean stupas.

宝林寺是统一新罗时代禅宗九山中最早产生的迦智山派的中心寺庙,宪安王4年(860)体澄在国王的建议下建造此塔。东浮屠是宝林寺东边树丛里的几座浮屠中最优秀的一部作品。以放置僧侣舍利的塔身为中心,下面设有三层基坛,上面放有轮相,各个部分都削磨成八角形。整体看来,塔身上方较高、基坛中央基石却很低且小,缺乏安稳感。这座浮屠的可贵之处在结构适当。于轮相部分保存完整。虽然建造于统一新罗后期,却很好地表现了高丽前期的特点,是研究浮屠的珍贵资料。

宝林寺は統一新羅時代の禅宗九山の中で最初に作られた、迦智山派の中心寺刹である。憲安王4年(860)に王の勧めで、体澄が建立した。東浮屠は、宝林寺東の森にある浮屠の中で特に秀でた作品として数えられている。僧侶の舎利を祀っている塔身を中心として、下部には三段の基壇を置き、上部には相輪がのせられており、各部分は八角形になっている。全体的に塔身の上部が高い反面、基壇の中間の台石は小さくて低いため、安定感が落ちる。しかし、きれいに整理された構造が際立ち、相輪の保存状態が良い点から、この浮屠の価値が認められている。統一新羅時代の後期に作られたものではあるが、高麗時代前期の特徴をよく表している作品で、浮屠研究の貴重な資料である。

조사연구자료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