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우리지역 문화재

  • 인쇄

보물

구례 연곡사 소요대사탑 (求禮 鷰谷寺 逍遙大師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전남 구례군 토지면 피아골로 806-16, 연곡사 (내동리) / (지번)전남 구례군 토지면 내동리 산54-1 연곡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연곡사 
관리자(관리단체) 연곡사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안내판 설명
개별안내판

구례 연곡사 소요대사탑 求禮 鷰谷寺 逍遙大師塔 보물 제154호 구례 연곡사 소요 대사탑은 소요 대사의 사리를 모신 탑이다. 효종 원년(순치 6년, 1650)에 세운 것이다. 탑신의 한 면에 소요대사지탑 순치육년 경인(逍遙大師之塔 順治六年 庚寅)’이라는 두 줄의 글귀가 뚜렷이 새겨져 있어서 탑의 주인과 건립 연도를 명확히 알 수 있다. 이 탑은 사리를 두는 탑신(塔身)을 중심으로 그 아래에 기단을 두고, 위로는 머리 장식을 얹었으며, 각 부분이 8각으로 이루어져 있다. 기단은 3단으로 나누어 단마다 연꽃무늬를 새겼으며, 그 위로 탑신을 받치도록 두툼한 굄을 둔 점이 독특하다. 탑신의 몸돌에는 한 면에만 문짝 모양을 새기고 다른 곳에는 인왕상을 돋을새김하였다. 지붕돌은 귀퉁이 여덟 곳에 큼지막하게 꽃 장식을 얹어 두었으며, 꼭대기의 머리 장식에는 봉황 4마리가 형태가 완전하게 남아 있다. 연곡사에 있는 다른 탑 2기에 비해 조형성은 떨어지지만 각 부분의 비례가 아름다운 탑이다. 소요 대사 태능은 서산 대사 휴정의 제자로 임진왜란 때에 불타 버린 연곡사를 크게 중창하고 서산 대사의 선맥을 이은 큰스님이다.

문화재 설명

연곡사는 통일신라시대에 연기조사가 창건하였으며, 고려 전기까지 선을 닦는 도량으로 이름이 높았던 사찰이다. 이 탑은 연곡사 서쪽에 있으며, 소요대사의 사리를 모셔두고 있다. 승려의 사리를 두는 탑신(塔身)을 중심으로 그 아래에 기단(基壇)을 두고, 위로는 머리장식을 얹었으며, 각 부분이 8각으로 이루어져 있다.

기단은 3단으로 나누어 각 단마다 연꽃무늬를 새겼으며, 그 위로 탑신을 받치도록 두툼한 괴임을 둔 점이 독특하다. 탑신의 몸돌은 한 면에만 문짝 모양을 새기고, 다른 곳에는 8부신중상(八部神衆像)을 돋을새김해 두었다. 지붕돌은 여덟 곳의 귀퉁이마다 큼지막하게 꽃장식을 얹어두었으며, 꼭대기의 머리장식은 비교적 완전하게 남아 있다.

연곡사에는 이외에도 2기의 탑이 더 있는데, 그 탑들에 비해 조형성은 떨어지지만 각 부분의 비례가 아름다운 작품이다. 탑신에 새겨진 기록을 통하여 조선시대 효종 원년(1650)에 세웠음을 알 수 있다.

Standing to the west of Yeongoksa Temple, this stupa enshrines the sarira of the Buddhist monk Soyo. Yeongoksa Temple was founded by Buddhist monk Yeongi during the Unified Silla Period, and was renowned for its practice of asceticism from the late Unified Silla Period to the early Goryeo Period. The stupa consists of a main body, which enshrines the sarira, a stylobate, and a finial. Each section (of the stupa) is octagonal in form, and the stylobate is divided into three layers, each of which is engraved with lotus patterns. It is unusual in that a thick supporting stone is laid on the stylobate to support its main body. Only one of the eight surfaces of the core stone of the main body is carved with an old Korean-style door; the rest are carved in relief with images of the Eight Divinities. A large flower ornament is decorated on each corner of the roof stone. The finial is relatively well preserved in its original condition. There are two more stupas besides this one at Yeongoksa Temple. Although it lacks formativeness compared to the other two stupas, each part of the stele is beautifully proportioned. According to the inscription on the main stone, the stupa was erected in 1650 (the 1st year of the reign of King Hyojong of the Joseon Dynasty).

燕谷寺由缘起祖师创建于统一新罗时代,直到高丽前期一直是参禅悟道的名寺。这座浮屠坐落于燕谷寺西边,因此得名“西浮屠”,供奉着逍遥大师的舍利。以存放僧侣舍利的塔身为中心,下面设有基坛,上面放置有轮相,各部分均呈八角形。此外,燕谷寺内还有两座浮屠,虽然在造型方面西浮屠比这两座浮屠略逊一筹,但却是各部位比例优美的作品。根据塔身上雕刻的记录可知此塔建造于朝鲜时代孝宗元年(1650)。

燕谷寺は統一新羅時代に縁起祖師によって建てられ、高麗時代前期まで禅を学ぶ道場として名の高かった寺である。この浮屠は燕谷寺の西側にあることから「西浮屠」と呼ばれ、逍遙大師の舎利を祀っている。僧侶の舎利を安置している塔身を中心として、下部には基壇、上部には相輪を置き、各部分が八角で構成されている。燕谷寺にはこれ以外にも2基の浮屠があるが、この2基の浮屠に比べて造形性は少々劣るが、各部分の比例が美しい作品である。塔身に刻まれた記録によると、朝鮮時代の孝宗元年(1650)に建てられたものである。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