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우리지역 문화재

  • 인쇄

보물

담양 개선사지 석등 (潭陽 開仙寺址 石燈)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석등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전라남도 담양군 가사문학면 학선리 593-2
시 대 통일신라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담양군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안내판 설명
개별안내판

담양 개선사지 석등 潭陽 開仙寺址 石燈 보물 제111호 전라남도 담양군 남면 학선리 석등은 절 안을 환하게 밝히는 기능뿐 아니라 부처님의 빛이 사방을 비춘다는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 이 석등은 통일신라 석등 중 유일하게 명문이 새겨져 있는데 하부가 땅속에 묻혀있던 것을 최근에 복원하였다. 높이 3.5m로 8각의 화사석(火舍石)은 면마다 직사각형의 창을 뚫었으며 각 창의 양편에 해서(楷書)로 136자의 명문을 적어 놓았다. 1행에서 6행까지는 신라 경문왕과 그 왕비, 공주(뒤의 진성여왕)가 주관하여 이 석등을 건립하였다는 기록이 있고, 7행부터 10행까지는 이 절의 승려가 주관하여 석등의 유지비를 충당하기 위한 토지의 구매와 그 토지의 위치에 관한 기록이 적혀있다. 명문에 쓰인 용기(龍紀) 3년이란 891년(통일신라 진성여왕 3)에 해당하므로 조성연대를 알 수 있는 귀중한 자료이다. 석등의 규모나 조각 수법으로 보아 상당히 큰 사찰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문화재 설명

오랫동안 파묻혀 있었는데, 최근에 바닥을 파고 흩어진 부분을 정리하여 다시 세웠다.

높이 3.5m로, 아래받침돌에는 엎어놓은 연꽃 모양이 새겨졌고, 사잇기둥은 장고모양이며, 윗받침돌에는 솟은 연꽃모양을 새겼다. 불을 밝히는 곳인 화사석(火舍石)은 8각이며 창이 8면에 뚫렸다. 지붕돌은 아랫면에 낮고 널찍한 괴임이 있고, 8각의 끝부분에는 꽃모양을 둥글게 조각하였다.

석등의 창 사이 공간에는 통일신라 진성여왕 5년(891)에 만들었다는 글이 새겨져 있는데, 신라시대 석등 가운데 글씨를 새긴 유일한 예로, 비슷한 시대의 다른 작품의 연대와 특징을 연구하는데 있어서 표준이 되는 작품이다.

Buried underground for a long time, this 3.5 meter-high stone lantern was recently dug up and subjected to restoration work before being re-erected. The lower part of the lantern's pedestal is decorated with the carving of lotus petals facing downward, with the upper part decorated with upturned lotus petals. The middle part has an hourglass shape. The part forming a light chamber is octagonal, and it has eight “windows” for light on each facet. Each of the angled corners is decorated with carved flower. The roof stone has a lower surface with a broad prop. The inscription made between the windows states that it was built in 891 (the 5th year of the reign of Queen Jinseong). As the only Silla lantern with such inscription, it is considered a very important material in the study of Korean stone lanterns.

长期埋藏于地下,近期挖掘并汇拢了分散的部分,在用水泥填充地面后重立石灯。石灯窗间刻有统一新罗真圣女王5年(891)制造的字样,是新罗石灯中唯一刻有文字的一例,成为研究同期其他作品年代和特点的标准。

長い間埋れていたものを最近になって地面を掘り起こし、散らばった部分を整理してセメントで底を固め、建て直した。石灯籠の火窓の間には統一新羅時代の真聖女王5年(891)に作られたという文が刻まれているが、統一新羅時代の石灯籠の中で文が刻まれている唯一の例である。統一新羅時代の他の作品の年代と特徴を研究する上で、標準とされる作品である。

조사연구자료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