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우리지역 문화재

  • 인쇄

보물

불조삼경 (佛祖三經)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사찰본
수량/면적 1권 1책 / 38장(표지 2장 포함)
지정(등록)일 2012.02.22
소 재 지 전라남도 나주시 암정로 398 (다도면, 운흥사)
시 대 1361년(고려 공민왕 10)
소유자(소유단체) 운흥사 
관리자(관리단체) 운흥사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문화재 설명

불조삼경(佛祖三經)』은 원나라의 고승인 몽산(蒙山)덕이(德異)가 석가가 설법한『불설사십이장경(佛說四十二章經)』과 석가가 열반에 들어가기 직전에 최후 가르침인『불유교경(佛遺敎經)』, 그리고 중국 위앙종(僞仰宗)의 개창조로 알려진 위산 영우(靈祐)의 어록인『위산경책』을 합집한 책이다. 특히『불설사십이장경』은 석가의 가르침을 42장으로 간추려 설명한 것으로 불교의 경전을 처음 접하는 초보자에게 불교의 교훈적인 가르침을 쉽게 설명하고 있어 불교를 널리 전파하는데 도움을 준 경전으로 알려져 있다.

불조삼경(佛祖三經)은 원나라 판본을 저본으로 하여 1361년에 전주(全州)원암사에서 간행한 목판본 1책이다.

이 책의 구성을 보면, 권수에는 원나라 몽산 덕이가 초서로 쓴 서문이 붙어 있고 서문 다음 장에『불설사십이장경』이란 권두서명이 보이고 있으며, 다음의 2행에 역자인 ‘가섭마등(迦葉摩騰)’과 ‘법난(法蘭)’등이,3행에는 주해자인 수수(守遂)가 표시되어 있다. 다음 장에는 송나라 진종(眞宗)이 쓴 『불유교경(佛遺敎經)』에 대한 어제 서문이 실려 있다. 이 서문에 이어『불유교경』의 권두서명이 보이고 있으며, 다음 행에 역자 및 주해자가 표시되어 있다.그리고『불유교경』에 이어서 장수(張銖)가 1139년에 쓴『위산경책』의 서문이 실려 있고, 서문 다음 장부터 『위산경책』의 경문이 시작되고 있으며, 끝에는 비구 행심(行心)의 지문(誌文)이 수록되어 있어 이 책은 행심이 발원하고 법공(法空)이 간행의 책임을 맡아 윤선(尹善)의 도움으로 1361년에 전주 원암사에서 간행된 사실을 알 수 있다.



현재 국가문화재로 지정되어 있는 고려시대 간본은 전라도 전주 원암사에서 1361년에 간행된 판본과 1384년에 간행된 것 등 2종의 판본이 현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체적으로 흡사하나 판식의 특징상 판면에 계선의 유무에 따라 확연히 구분된다. 1361년판은 계선이 없고, 1384년판에는 계선이 뚜렷하게 보이고 있다.



운흥사 소장본『불조삼경』은 현존본 중 가장 이른 시기인 1361년에 판각한 책판에서 인출한 책으로서 보존 상태가 양호하고, 고려시대의 불교학 연구의 경향과 인쇄 출판문화의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된다.

Buljo samgyeong (The Three Sutras) is a collection of three books compiled by an eminent Yuan monk Mengshan Deyi. The three works include the Sutra of Forty-two Chapters, which contains the earliest surviving sermons by Sakyamuni; The Sutra on the Buddha's Bequeathed Teaching, which contains the last teachings he gave before he entered Nirvana; and Guishan’s Admonitions, which is a collection of aphorisms by Guishan Lingyou, the founder of the Guiyang School of Chinese Buddhism. Of the three, the first sutra played a crucial role in spreading Buddhism across Korea thanks to its simplified explanations of the Buddha’s teaching. This particular edition of Buljo samgyeong is a xylographic work published in 1361 at Wonamsa Temple in Jeonju based on the Yuan edition. Currently kept in Unheungsa Temple, this book is particularly highly esteemed as it is the earliest remaining edition printed with woodblocks carved as early as 1361, providing important information for studies of Buddhism and typography in the Goryeo Period.

《佛祖三经》是元朝高僧蒙山德异将释迦说法的《佛说四十二章经》和释迦涅磐之前最后的教导《佛遗教经》以及被视为中国沩仰宗始祖的沩山灵佑的语录《沩山警策》合编而成的书籍。尤其是《佛说四十二章经》,将释迦的教导整理成42张进行了介绍,向初次接触佛教经典的初学者简单地介绍了佛教的教诲,为佛教的广泛传播提供了帮助。 此《佛祖三经》是以元朝版本为原本,于1361年在全州圆严寺刊行的一册木版本。 云兴寺收藏的《佛祖三经》是根据现存版本中的最早时期——1361年版刻的书板印刷而成的,保存状态良好,成为研究高丽时代佛教学和印刷出版文化的重要资料。

『仏祖三経』は元の高僧である蒙山・徳異が釈迦の説法である『仏説四十二章経』と、釈迦が涅槃に入る前の最後の教えである『仏遺教経』、そして中国の僞仰宗の開祖として知られている潙山・霊祐の語録である『潙山経冊』を合わせた本である。特に、『仏説四十二章経』は釈迦の教えを42章に纏めて説明しており、経典に始めて触れる初心者を対象に、仏教の教訓を分かりやすく説明しているので、布教に役立った経典として知られている。 この『仏祖三経』は元の版本を底本にし、1361年に全州円嵓寺において刊行した木版本1冊である。 雲興寺所蔵『仏祖三経』は現存最古の1361年に翻刻されたものから印出したものであり、保存状態が良好で、高麗時代の仏教学の研究傾向や出版文化を研究する上で重要な資料となっている。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