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우리지역 문화재

  • 인쇄

국보

여주 고달사지 승탑 (驪州 高達寺址 僧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2.12.20
소 재 지 경기도 여주시 북내면 상교리 411-1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여주시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안내판 설명
개별안내판

여주 고달사지 승탑은 고달사터(고달사지)에 남아 있는 고려 시대의 승탑이다. 고달사는 764년(통일 신라 시대 경덕왕 23)에 지어진 절로 전해지며, 고려 광종 이후에는 왕들의 보호를 받아 큰 사찰의 면모를 유지하기도 하였으나, 전하는 기록으로 보아 17세기 후반에 폐사되었을 가능성이 높다. 이 탑은 바닥 형태가 팔각을 이루고 있으며, 꼭대기의 머리 장식이 완전하지 않은 것을 제외하면 대부분 잘 남아 있다. 승탑을 지탱하고 있는 받침돌은 상중하 세 부분으로 되어 있는데, 특히 가운데 돌에는 거북 두 마리가 입체적으로 새겨져 있다. 거북의 좌우에는 모두 네 마리의 용을 새겨 넣었다. 사리를 모셔 둔 탑 몸돌에는 문짝 모양과 사천왕상이 새겨져 있다. 이를 덮고 있는 지붕돌은 꽤 두꺼운 편으로, 모서리의 끝부분마다 큼직한 꽃 조각이 달려 있다. 지붕돌 꼭대기에는 둥그런 돌 위로 지붕을 축소한 모양의 보개(寶蓋)가 올려있다. 전체적으로 신라의 기본 조각 양식을 잘 따르면서도 각 부분의 조각에서 고려 특유의 특징을 보이고 있어 고려 시대 전기인 10세기 무렵 세워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돌은 다듬은 솜씨가 세련된 우수한 작품이다.

개별안내판

고달사지 부도(高達寺址浮屠) 지정번호: 국보 제4호 시대 : 고려초기 소 재 지 : 경기도 여주군 북내면 상교리 413 고달사는 신라 경덕왕 23년(764)에 처음 건립되어 고려 광종 대 이후 한때 전성기를 누렸으나 지금은 폐사 되고 터만 남아 몇몇 유물을 전하고 있다. 특히 팔각원당형의 고달사지 부도는 거의 완전한 형태로 남아 섬세하고 화려한 고려시대의 부도 양식을 보여준다.이 부도의 하대석에는 팔각의 각 면에 안상(眼象)이 새겨져 있고 그 위에는 연꽃이 조각되어 있다. 중대석에는 거북 용 구름이 조각되어 있는데 생동감 있게 표현되어 있을 뿐 아니라 웅장하여 이 부도의 특성을 잘 보여주고 있다. 상대석에는 연촉이 표현되어 있다. 그 위에 몸돌에는 각 면마다 모서리 기둥{우주:隅柱}이 새겨져 있으며 그 사이마다 자물쇠 문양{문비:門扉}과 사천왕상,영창(映窓) 이 조각되어 있다. 지붕돌은 몸돌에 비해 상대적으로 크게 만들어 졌으며 추녀 끝에 꽃무늬 (귀꽃) 가 조각되어 있다.상륜부에는 복발과 보개가 올려져 있다. 이 고달사지 부도는 전체적인 조각수법으로 보아 같은 절터에 남아 있는 원종대사혜진탑(977년 건립 추정)보다 앞서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 안상(眼象) : 원형이나 장방형의 곡선을 새겨서 우묵하게 파낸 조각의 일종. * 복발(覆鉢) : 탑이나 부도의 최상부 지붕돌 위의 노반석에 얹는,엎어진 주발 모양의 장식.

문화재 설명

고달사터에 남아 있는 높이 4.3m의 고려시대의 승탑이다. 고달사는 통일신라시대 경덕왕 23년(764)에 창건된 절로, 고려 광종 이후에는 왕들의 보호를 받아 큰 사찰로서의 면모를 유지하기도 하였으나, 조선시대에 폐사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탑은 바닥의 형태가 8각을 이루고 있으며, 꼭대기의 머리장식이 완전하지 않은 것을 제외하면 대부분 잘 남아있다. 전체의 무게를 지탱하고 있는 기단(基壇)은 상·중·하대 세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하대의 각 면에는 내부에 꽃 형태의 무늬가 있는 안상(眼象)이 2구씩 새겨져 있고 윗면에는 16엽의 연판이 돌려졌다. 중대는 이 승탑에서 가장 조각수법이 뛰어난 부재로써 거의 원형을 이루고 있으며, 정면을 바라보고 있는 용과 같은 얼굴의 거북은 입체적으로 표현되어 사실감이 느껴진다. 가운데 거북을 중심으로 총 네 마리의 용이 보주를 쥐고 있으며, 나머지 공간은 구름무늬를 가득 채웠다. 상대석에는 큼지막한 8엽의 앙련이 조각되어 탑몸돌을 받치고 있다.



탑몸돌에는 문비와 자물쇠, 사천왕상(四天王像), 광창(光窓)이 표현되어 있다. 몸돌을 덮고 있는 지붕돌은 꽤 두꺼운 편으로 아랫면에 비천과 구름을 표현하였다. 지붕돌 윗면 각 모서리를 따라 아래로 미끄러지면 그 끝마다 큼직한 귀꽃이 달려 있는데, 일부는 파손된 상태이다. 상륜부에는 둥글넓적한 복발 위로 보개(寶蓋)보주(寶珠)가 올려져있다.



전체적으로 통일신라 승탑의 기본형인 팔각원당형 구조를 잘 따르면서도 조각의 세부수법에서는 고려 특유의 양식을 보이고 있어 고려시대 전기에 세워졌을 것으로 보인다.

This stupa of the Goryeo Period (918~1392) had originally been located at the precincts of Godalsa, a Buddhist temple established in 764 when Unified Silla was under the rule of King Gyeongdeok. The temple enjoyed great prosperity during the early Goryeo since it was protected by its rulers after King Gwangjong (925-975), eventually disappearing although no record remains to inform us when. The stupa, marked by an octagonal base, has preserved its original condition comparatively well although the finial lacks perfection. The base consists of three tiers whose middle tier is adorned with an impressive array of elaborate carvings. It is more circular than octagonal, with the surface carved with two tortoises and four dragons surrounded by auspicious clouds all expressed in a realistic manner. All the carvings of the middle tier exhibit fine artistic skills and overflowing energy, whereas those around the upper and lower tiers feature elegant lotus designs. The main body of the stupa where the Artifact of an eminent monk are enshrined is carved with the Four Heavenly Kings and a pair of doors closed with a padlock. The carving of the doors is rather plain and much stylized, whereas the roofstone is significantly thick with large -- but coarsely carved -- floral decorations on each corner. Above the roofstone is a bejeweled canopy (bogae) in the shape of a roof supported by a spherical stone. The style of this stone stupa is characterized by the use of unique carving techniques developed by Goryeo artisans probably during the 10th century, with its basic elements clearly reflecting the principles formed during the Unified Silla period. The carving techniques and the artistic details of the carved decorations clearly show that it is a work produced by one or more master artisans of Goryeo.

高达寺遗址里留下的高丽时代的浮屠。高达寺作为统一新罗时代景德王23年(764)创建的寺庙,虽然高丽光宗以后得到王的保护而维持了大寺庙的面貌,但是什么时候关的门还不得而知。整体上遵循新罗基本样式的同时,各部分的雕刻中显示了高丽特有的技法,由此推测应建造于高丽时代的前期10世纪左右。从该作品中可看出修整石材的技法很俐落,雕刻里也蕴含着简练美。

高達寺址に残っている高麗時代の浮屠である。高達寺は統一新羅時代の景徳王23年(764)に創建された寺で、高麗光宗以降には王たちの保護を受けて大きな寺刹としての面貌を維持したこともあったが、いつ頃廃寺してしまったのかは明らかではない。この塔は全体的には新羅の基本形によく従いながらも各部の彫刻などは高麗特有の技法が漂っており、高麗時代前期である10世紀頃に建てられたと思われる。磨かれた石も綺麗に出来ており、彫刻も洗練味の漂う作品である。

조사연구자료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