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우리지역 문화재

  • 인쇄

경기도 유형문화재

이천어석리석불입상 (利川於石里石佛立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석조 / 불상
수량/면적 1좌
지정(등록)일 1981.07.16
소 재 지 경기 이천시 장호원읍 어석리 564-1번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박***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경기도 이천시 문화관광과 031-645-3655

이천 어석 2리 마을 한 가운데 주택 사이에 위치한 높이 약 5미터의 석불상이다. 고려 전기 충청도와 경기 남부를 중심으로 유행한 커다란 석조 불상의 특징을 잘 나타내고 있다. 직육면체 형의 평평한 돌기둥 같은 신체에, 머리에는 팔각의 보개(寶蓋; 인도에서 귀인의 외출시에 사용하던 양산을 불상의 머리 위에 갓처럼 씌운 것)를 얹었다. 아래쪽이 둥근 얼굴에는 커다란 눈썹 아래 긴 눈, 그리고 둥근 콧망울을 가진 귀여운 코와 극도로 작은 입을 표현하였고 그 아래 둥근 선을 새겨 이중 턱을 표현하였다. 귓불에 구멍이 뚫린 두툼한 귀는 어깨까지 길게 늘어져 있으며 목에는 간략하게 삼도가 나타나 있다. 두 팔이 신체에 밀착되었고, 오른손은 가슴에, 왼손은 배에 대고 있다. 양 어깨를 덮은 법의는 몸 전체를 덮으면서 발밑에까지 흘러내리고 있으며 가슴에서 무릎까지는 뒤집어진 ‘Ω’자 모양 밑으로 ‘U’자형 옷 주름을 층단형으로 새겼다. 반원형으로 형식적으로 표현된 옷자락 밑으로 드러난 두 발도 투박하게 조각되었다. 전체적으로 둥글고 부드러운 느낌을 주는 한편 정형에서 벗어난 특이한 표현이나 간략하면서 투박한 조각수법 등에서 고려시대 이천과 안성 등지에서 지방화된 불상들의 계보에 속하는 작품으로 보인다. 옷 주름 표현을 제외하면 어석리 불상은 머리에 팔각의 갓을 쓰고, 여러 매의 돌을 이용하여 투박하게 조각된 점에서 ‘충주 미륵리 석조여래입상’과 유사하다.

조사연구자료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