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한국인장의 개요

  • 인쇄

인장(印章)은 보인(寶印)·관인(官印)·사인(私印) 등으로 나눈다.

보인(寶印)국새(國璽)어보(御寶)가 있다. 국새는 국명을 새긴 「朝鮮國璽」ㆍ「大韓國璽」와 직명을 새긴 「朝鮮國王之寶」ㆍ「皇帝御璽」 등의 실무에 사용한 실용인이 있고, 어보는 존호(尊號)· 휘호(徽號)·시호(諡號)를 새기어 종묘에 보관하던 의례적으로 왕의 가례나 보위에 오를 때 공식행사에 사용하던 보인이 있다. 관인으로는 이조·호조·예조·병조·형조·공조 등의 중앙관과 지방관의 인장을 망라한 관리의 인장이다. 사인은 개인이 사용한 도서인과 낙관인이 주종을 이룬다.

임금의 인장은 삼국과 고려까지는 국새(國璽)라는 용어를 많이 사용하고, 조선시대에는 옥새(玉璽)라는 용어를 주로 사용하였다. 왕과 왕후, 왕세자의 인장을 함께 보인이라고 한다. 임금의 새(璽) 외에는 대부분 몸에 차도록 되어 있다. 관인은 중앙관에서 지방관에 이르기까지 인장을 지참하였으며, 인꼭지에 구멍을 뚫어 인끈을 꿰어 허리에 찼다. 관인이란 집정에 쓰이던 인장으로 모두 정해진 인장제도와 계급·신분·지위에 따라 만들어졌다. 이와 같이 인장은 국가를 다스리기 위한 하나의 신표였기 때문에 규격이나 재질·용도·신분에 따라 인문(印文)과 인끈의 색깔까지도 구분하여 사용하였다.

인장의 이명(異名)과 대표(代標)

인장에는 인(印)·장(章)·신(信)·도서(圖書)·도장(圖章) 등의 용어를 사용하였으며, 서압(署押)·화압(花押)·함(啣, 銜)·착명(着名)·착압(着押)·수결(手決)·수례(手例)·수압(手押)·수장(手掌)·수촌(手寸) 등도 인장의 대용으로 사용한 신표(信標)들이다.

인장의 자체(字體)

인장의 자체(字體)전서(篆書)가 주로 사용되어 전각(篆刻)이라는 명칭이 있게 되었다. 보인은 전서에서도 구첩전(九疊篆)이 주로 사용되었고, 관인은 무전(繆篆)이 많으며, 사인은 소전이나 무전을 주로 사용하였으며, 예술적으로 형상화된 자체를 선호하였다. 사인의 종류에 있어서도 낙관에 사용하는 낙관인, 전적에 사용하는 도서인(圖署印)나 장서인(藏書印) 등이 있다.

인뉴(印)

인꼭지를 말하는 인뉴(印)는 모양이 다양하게 사용되었다. 보인에는 용이나 거북을 조각한 용뉴(龍)와 구뉴(龜)가 사용되었다. 관인은 직뉴(直鈕)를 사용하였으며, 사인은 매우 다양하다. 특히 고려 청동인의 인꼭지(인뉴)는 십이지를 비롯하여 특유한 조각의 형상이 많은 인꼭지(인뉴)들이 있다.

OPEN(공공누리)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