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유형별 검색

  • 인쇄

경상북도 민속문화재 제32호

상주 오작당 (尙州 悟昨堂)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주거생활 / 주거건축 / 가옥
수량/면적 1동
지정(등록)일 1982.02.24
소 재 지 경상북도 상주시 선상서로 1975 (낙동면)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조성덕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경상북도 상주시 문화예술과 054-537-7210

임진왜란 때 의병장으로 활약했던 조정(1555∼1636) 선생이 지은 집이다. 선조 34년(1601)에 처음 지었다가 현종 2년(1661)에 지금 자리로 옮겨 지었다. 원래는 모두 40여 칸 건물이었으나, 정조 5년(1781) 공사 때 부분적으로 철거하여 현재는 안채, 사랑채, 가묘가 남아있다.

건축물의 일부 수법이 옛 양식을 간직하고 있고 인근 양진당(경상북도유형문화재 제85호)보다 오래된 건물로 추정되어 주목받고 있다.

임진왜란 때 의병장으로 활약했던 조정(1555∼1636) 선생이 지은 집이다. 선조 34년(1601)에 처음 지었다가 현종 2년(1661)에 지금 자리로 옮겨 지었다. 원래는 모두 40여 칸 건물이었으나, 정조 5년(1781) 공사 때 부분적으로 철거하여 현재는 안채, 사랑채, 가묘가 남아있다.

건축물의 일부 수법이 옛 양식을 간직하고 있고 인근 양진당(경상북도유형문화재 제85호)보다 오래된 건물로 추정되어 주목받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조사연구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