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유네스코 등재유산 소개

  • 인쇄

국가민속문화재 제106호

청도 운강고택과 만화정 (淸道 雲岡故宅과 萬和亭)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주거생활 / 주거건축 / 가옥
수량/면적 2필지/5,048㎡
지정(등록)일 1979.12.31
소 재 지 경북 청도군 금천면 선암로 474, 외 1필지 (신지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박성욱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소요당(逍遙堂) 박하담(朴河淡, 1479~1560)이 낙향(落鄕)하여 서당(書堂)을 짓고 후학을 양성하던 터에 후손인 성경당(誠敬堂) 박정주(朴廷周,1789~1850)가 분가하면서 살림집을 건축한 것이 이 고택의 시작이다. 박정주의 아들인 운강(雲岡) 박시묵(朴時黙,1814~1875)이 고택을 크게 중건하였는데 이후 그의 호를 따서 고택을 운강고택이라 부른다. 건물 배치는 안채와 사랑채로 구분되고 큰 사랑채를 중심으로 하여 좌우로 2개의 큰 ‘ㅁ’자형을 이루고 있다. 짜임새 있는 건축 구조와 세분된 각 건물의 평면배치 및 합리적인 공간구성(空間構成) 등으로 조선 후기 상류주택(上流住宅)의 면모를 잘 갖추고 있다.

만화정(萬和亭)은 운강고택(雲岡故宅)의 별당으로 조선 철종(哲宗) 7년 (1856)에 건립되었으며 박시묵이 강학(講學) 수양(修養)하던 곳이다. 안방에는 찬방과 찬마루를 따로 두었고 대청에도 여름철을 위한 찬광이 따로 마련되어 있다. 안행랑에는 방앗간과 주인과 하인들이 따로 쓰던 변소가 있어 설계에 완벽함을 보인다. 또한 내외의 구별이 엄격하던 그 당시에 여자들이 사랑채 앞을 피해서 드나들 수 있도록, 뒷사랑과 안 곳간이 연결된 곳을 터서 작은 문을 만드는 세심함을 보였다. 중사랑채에는 책방과 마루방·온돌방이 있어 서당의 규모를 잘 갖추고 있다.

다양한 보관장소와 내외분별에 신경을 쓴 설비와 공간, 주종을 명확히 구별해 놓은 화장실, 서당의 존재 등은 이 집의 합리적인 구성을 잘 보여주고 있다.

※ 위 문화재는 일반적으로 관람이 가능하나, 소유주 등의 개인적 사정으로 관람이 제한될 수도 있습니다.

도면

더보기

조사연구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