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우리지역 문화재

  • 인쇄

보물 제208호

청도 운문사 동호 (淸道 雲門寺 銅壺)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공예 / 기타 / 기타
수량/면적 1개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경상북도 청도군
시 대 고려 문종 21년(1067) 이전
소유자(소유단체) 운*** 
관리자(관리단체) 운***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이 항아리는 전체가 검은 색조를 띠고 있으며 정확한 용도는 알 수 없으나, 감로준(甘露樽)이라는 이름이 전하고 있는 점으로 보아 사찰의 불교 용기였다고 추측된다.

높이 55㎝, 구경의 지름 19.5㎝, 몸지름 31㎝로 뚜껑 모서리 부분은 둥글게 표현하였고 위로 6장의 연꽃잎과 十자형으로 된 불꽃 모양의 화려한 손잡이가 위로 돌출되어 달려있다.

어깨는 넓고 밑에 굽이 달린 항아리로 몸체의 좌우에는 손잡이 구실을 하는 굵은 고리가 달려 있다. 높이 33.5cm의 몸체 위로 납작한 뚜껑이 덮히고 중간에 특이한 뉴(鈕)가 장식된 점이 주목된다. 특히 뚜껑 손잡이의 불꽃 모양은 통일 신라 말에서 고려 시대에 걸쳐 만든, 스님의 사리를 모시는 부도의 머리장식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것과 유사하여 어떠한 연관성이 짐작된다.

몸체의 어깨 부분에 제작시기와 관련된 글이 위로 새겨져 있는데, 고려 문종 21년(1067)에 수리하였다고 기록을 통해 제작연대는 이보다 앞선 신라 말이나 고려 초 경으로 추정된다.

Little is known about the purpose of this bronze jar with an attractive glossy black exterior surface. However, as this type of jar is also known as a gamnojum (amrita jar), it may have been used in Buddhist ceremonies. The jar is 55cm tall, measures 19.5cm in diameter at the mouth, and 31cm in diameter at the body, and has a lid with rounded edges. Its upper handle is carved with six lotus petals and a cross-shaped flame design. The jar has a broad bottom and shoulders, and a thick ring handle on each side of the body. Its most unusual feature is the 24cm-high lid, which is very high compared to its 33.5cm-high body. Notably, the flame-patterned handle of the lid is similar to the top ornaments of stupas dating from the Unified Silla and Goryeo Periods. According to the inscription on the shoulder of the jar, it was repaired in 1067 (the 21st year of the reign of King Munjong of the Goryeo Dynasty). As such, it is presumed that the jar was produced sometime between the late Unified Silla and early Goryeo Periods.

此坛整体呈黑色,用途无从得知,由流传其名为甘露樽来看,推测是佛教用具之一。壶肩部分记载了有关制作年代的内容,由高丽文宗21年(1067)进行过修缮的记录推定,制作年代应为此前的新罗末期或高丽初期。

この壷は全体が黒色を帯びており、使用用途は知られていないが、甘露樽という名が伝えている点から、仏教容器の一つであると推測される。肩の部分に作られた時期と関連した文が書かれているが、高麗文宗21年(1067)に修理したと記録されており、作られた年代はそれより前の新羅末や高麗初ではないかと推定されている。

이 항아리는 전체가 검은 색조를 띠고 있으며 정확한 용도는 알 수 없으나, 감로준(甘露樽)이라는 이름이 전하고 있는 점으로 보아 사찰의 불교 용기였다고 추측된다.

높이 55㎝, 구경의 지름 19.5㎝, 몸지름 31㎝로 뚜껑 모서리 부분은 둥글게 표현하였고 위로 6장의 연꽃잎과 十자형으로 된 불꽃 모양의 화려한 손잡이가 위로 돌출되어 달려있다.

어깨는 넓고 밑에 굽이 달린 항아리로 몸체의 좌우에는 손잡이 구실을 하는 굵은 고리가 달려 있다. 높이 33.5cm의 몸체 위로 납작한 뚜껑이 덮히고 중간에 특이한 뉴(鈕)가 장식된 점이 주목된다. 특히 뚜껑 손잡이의 불꽃 모양은 통일 신라 말에서 고려 시대에 걸쳐 만든, 스님의 사리를 모시는 부도의 머리장식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것과 유사하여 어떠한 연관성이 짐작된다.

몸체의 어깨 부분에 제작시기와 관련된 글이 위로 새겨져 있는데, 고려 문종 21년(1067)에 수리하였다고 기록을 통해 제작연대는 이보다 앞선 신라 말이나 고려 초 경으로 추정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

조사연구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