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우리지역 문화재

  • 인쇄

국보 제197호

충주 청룡사지 보각국사탑 (忠州 靑龍寺址 普覺國師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79.05.22
소 재 지 충북 충주시 소태면 오량리 산32-2번지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충주시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청계산 중턱의 청룡사에 자리한 탑으로, 보각국사의 사리를 모셔놓았다. 보각국사(1320∼1392)는 고려 후기의 승려로, 12세에 어머니의 권유로 출가하여 승려가 되었으며, 이후 불교의 경전을 두루 연구하여 높은 명성을 떨쳤다. 특히 계율을 굳게 지키고 도를 지킴에 조심하였으며, 문장과 글씨에도 능하였다. 조선 태조 원년(1392)에 73세의 나이로 목숨을 다하자, 왕은 '보각'이라는 시호를 내리고 탑이름을 ‘정혜원륭’이라 내리어 탑을 세우도록 하였다.

탑은 전체가 8각으로 조성되었는데, 바닥돌 위에 아래·가운데·윗받침돌을 얹어 기단(基壇)을 마련하고 그 위로 탑몸돌과 지붕돌을 올려 탑신(塔身)을 완성하였다. 기단은 모서리를 둥글게 처리한 8각으로, 아래받침돌에는 엎어놓은 연꽃무늬를, 윗받침돌에는 솟은 연꽃무늬를 새겼다. 가운데돌에는 사자상과 구름에 휩싸인 용의 모습을 교대로 새겼다. 탑신의 몸돌은 각 면마다 무기를 들고 서 있는 신장상(神將像)을 정교하게 새겨 놓았으며, 그 사이마다 새겨진 기둥에는 위로 날아오르는 이무기의 모습을 역동적으로 표현하였다. 지붕돌은 여덟 귀퉁이에서 높이 들려있는데 마치 목조건축의 아름다운 지붕 곡선이 살아난 듯하다.

태조 3년(1394)에 완성을 보게 된 이 탑은 양식상 종모양이 주류를 이루던 시기에 8각의 평면을 이루는 형식으로 건립된 몇 안되는 탑 가운데 하나로, 조선시대 전기 조형미술의 표본이 되는 귀중한 유물이다. 또한 탑 가득히 새겨진 조각과 둥글게 부풀린 외형이 어우러져 화려함을 더해주고 있다. 탑신의 기둥과 지붕의 곡선, 그리고 지붕 귀퉁이의 용머리조각 등에서 목조건축의 양식을 엿볼 수 있어 당시의 건축과 비교하여 감상할 만하다.

This octagonal stupa dedicated to State Preceptor Bogak is located at Cheongnyongsa Temple which lies on the mid-slope of Cheonggye Mountain. When the preceptor passed away at the age of 73 in 1392 (the first year of King Taejo, the founder of the Joseon Dynasty) the King ordered the stupa erected and named it Jeonghyewolyung. This stupa is octagonal in shape. The main body, with a roof on its top, stands on a three-tier pedestal beneath which is laid a stone platform. The corners of the octagonal upper base stone are rounded. Lotus flowers are carved on the lower and upper base stones. A lion and a dragon in clouds are engraved alternately around the middle base stone. On all sides of the octagonal body are elaborately carved eight guardian generals bearing weapons. An entasis column is carved at each corner of the body. An imaginary snake is winding around each column. The roof is beautifully upturned at the corners of the eaves, patterned after wooden architectural structures of the period. Dragon's head is carved on the corners of the eaves. Built in the third year of the reign of King Taejo of Joseon (1394) when bell-shaped ones prevailed, this octagonal stupa, with its unique shape and excellent sculptural workmanship, is a representative example of early Joseon formative arts.

这座浮屠坐落在清溪山半山腰的青龙寺里,里面供奉着普觉国师的舍利。普觉国师(1320-1392)是高丽后期的僧侣,12岁的时候听从母亲的劝说出家为僧,后来广阅佛教经典并加以研究,名声远扬。他坚定地遵守戒律,小心地把握戒律尺度,并擅长文章与书法。在朝鲜太祖元年(1392),即他73岁时过世,王封其谥号为‘普觉’,并下令建造这座赐名为‘定慧圆融’的塔。这座浮屠竣工于太祖3年(1394),在以钟形塔为主流的时期里,它作为为数不多的采用8角平面样式建成的浮屠之一,成为了朝鲜时代前期造型美术的标本,是非常宝贵的遗物。而且塔上刻满的雕刻与其浑圆的外形相得益彰,更加凸显其华丽。从塔身的柱子和屋脊的曲线,以及屋角的龙头形雕刻等可以看出木雕建筑的样式,和当时的其他建筑相比,具有可对比欣赏价值。

清渓山中腹の青龍寺に位置した浮屠で、普覚国師の舎利を祀っている。普覚国師(1320~1392)は高麗後期の僧侶で、12歳の時に母の勧誘で出家して僧侶になり、以後仏教の経典をあまねく研究し、高い名声を得た。特に戒律をしっかり守って道理を守ることを重要視し、文章と字にもたけていた。朝鮮太祖元年(1392)に73歳で入滅すると、王は「普覚」という諡号を授け、「定慧円融」と名付けられた塔を建てた。太祖3年(1394)に完成したこの浮屠は、鐘形の様式が主流をなした時期に8角の平面を成す形式で建立された数少ない浮屠の一つで、朝鮮時代前期の造形美術の標本となる貴重な遺物である。また、塔にいっぱい装飾された彫刻と丸く膨らんだ外形がよく調和して、華麗さが増している。塔身の柱と屋根の曲線、そして屋根の角の竜の頭の彫刻などから木造建築の様式をうかがうことができ、当時の建築と比べて鑑賞するに値する。

청계산 중턱의 청룡사에 자리한 탑으로, 보각국사의 사리를 모셔놓았다. 보각국사(1320∼1392)는 고려 후기의 승려로, 12세에 어머니의 권유로 출가하여 승려가 되었으며, 이후 불교의 경전을 두루 연구하여 높은 명성을 떨쳤다. 특히 계율을 굳게 지키고 도를 지킴에 조심하였으며, 문장과 글씨에도 능하였다. 조선 태조 원년(1392)에 73세의 나이로 목숨을 다하자, 왕은 '보각'이라는 시호를 내리고 탑이름을 ‘정혜원륭’이라 내리어 탑을 세우도록 하였다.

탑은 전체가 8각으로 조성되었는데, 바닥돌 위에 아래·가운데·윗받침돌을 얹어 기단(基壇)을 마련하고 그 위로 탑몸돌과 지붕돌을 올려 탑신(塔身)을 완성하였다. 기단은 모서리를 둥글게 처리한 8각으로, 아래받침돌에는 엎어놓은 연꽃무늬를, 윗받침돌에는 솟은 연꽃무늬를 새겼다. 가운데돌에는 사자상과 구름에 휩싸인 용의 모습을 교대로 새겼다. 탑신의 몸돌은 각 면마다 무기를 들고 서 있는 신장상(神將像)을 정교하게 새겨 놓았으며, 그 사이마다 새겨진 기둥에는 위로 날아오르는 이무기의 모습을 역동적으로 표현하였다. 지붕돌은 여덟 귀퉁이에서 높이 들려있는데 마치 목조건축의 아름다운 지붕 곡선이 살아난 듯하다.

태조 3년(1394)에 완성을 보게 된 이 탑은 양식상 종모양이 주류를 이루던 시기에 8각의 평면을 이루는 형식으로 건립된 몇 안되는 탑 가운데 하나로, 조선시대 전기 조형미술의 표본이 되는 귀중한 유물이다. 또한 탑 가득히 새겨진 조각과 둥글게 부풀린 외형이 어우러져 화려함을 더해주고 있다. 탑신의 기둥과 지붕의 곡선, 그리고 지붕 귀퉁이의 용머리조각 등에서 목조건축의 양식을 엿볼 수 있어 당시의 건축과 비교하여 감상할 만하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

조사연구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