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우리지역 문화재

  • 인쇄

국보 제6호

충주 탑평리 칠층석탑 (忠州 塔坪里 七層石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2.12.20
소 재 지 충청북도 충주시 중앙탑면 탑평리 11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충주시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남한강의 아름다운 경관과 잘 어우러져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석탑으로, 당시에 세워진 석탑 중 가장 규모가 크며, 우리나라의 중앙부에 위치한다고 해서 중앙탑(中央塔)이라고도 부르는 이 탑은 2단의 기단(基壇) 위에 7층의 탑신(塔身)을 올린 모습이다.

높은 탑신을 받치기 위해 넓게 시작되는 기단은 각 면마다 여러 개의 기둥 모양을 새겨 놓았고, 탑신부의 각 층 몸돌 역시 모서리마다 기둥 모양의 조각을 두었다. 몸돌을 덮고 있는 지붕돌은 네 귀퉁이 끝이 경쾌하게 치켜올려 있어 자칫 무겁게 보일 수 있는 탑에 활기를 주고 있으며, 밑면에는 5단씩의 받침을 새겨 놓았다. 탑 정상의 머리장식은 보통 하나의 받침돌 위에 머리장식이 얹어지는 신라 석탑의 전형적인 양식에서 벗어나, 이중으로 포개어진 똑같은 모양의 받침돌이 머리장식을 받쳐주고 있다.

기단에서의 기둥조각 배치, 탑신의 몸돌과 지붕돌의 짜임수법으로 보아 통일신라 후기인 8세기 후반에 세웠을 것으로 추측된다. 1917년 탑을 보수할 때 6층 몸돌과 기단 밑에서 사리장치와 유물이 발견되었는데, 특히 6층 몸돌에서 발견된 거울이 고려시대의 것으로 밝혀져 탑 조성 이후 고려시대에 와서 2차 봉안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전체적으로 규모가 커서 웅장하기는 하나 너비에 비해 지나치게 높은 듯 하여 안정감은 덜하며, 세부수법이 약화되고 있어, 일제당시 보수하면서 일부 변형되었다는 논란이 있다.

Standing 14.5 meters in height, the Seven-Story Stone Pagoda located at Tappyeong-ri, Gageum-myeon, Chungju-si, is the tallest of the extant stone pagodas built in the Unified Silla Period. It is presumed that the area around the pagoda was once a temple site, since roof tiles are sometimes discovered there, and part of a stone lantern pedestal lies close to the pagoda. It is also referred to as the “Central Pagoda” because it is located in the middle of the Korean Peninsula. The pagoda consists of a seven-story body placed on a two-story platform; its upper part is decorated with a finial. The platform is sufficiently wide to support the pagoda’s lofty body, each corner of which is carved with a stone pillar. Each roof stone is supported by a five-story stone support, and the four corners of the roof stones are slightly raised at the end, conferring vitality to the pagoda, which might otherwise look heavy. The ornamental finial at the top exhibits a unique style in which two similar supporting stones are piled. Indeed, it departs considerably from the finials of typical stone pagodas of the Silla Period, which were usually laid on a single supporting stone. Although this magnificent pagoda is built on a grand scale, it is too high compared to its width, making it look rather unstable. It is presumed that the pagoda was built during the late 8th century, considering the techniques used to make each part - including the arrangement of the stone pillars on the platform and the composition of the body and roof stones. In other words, this pagoda shows the characteristic features of pagodas built toward the end of the Unified Silla Period, when the expression of the more detailed parts became weakened. Various artifacts including reliquaries were discovered under the body stone of the sixth floor and the platform when the pagoda was undergoing repair work in 1917. In particular, a mirror found inside the sixth body stone was dated to the Goryeo Period, suggesting that some of the artifacts were not enshrined in the pagoda in the Unified Silla Period but during the subsequent Goryeo Period.

与南汉江的美丽风光和谐相融的、统一新罗时代的石塔,是当时建造的石塔中规模最大的一座。据说位于我国的中央部,也被称为中央塔的这座塔在两层基坛上立着7层塔身。1917年补修该塔时,在6层身石和基坛底下发现了舍利藏置和遗物,尤其在6层身石上发现的镜子被鉴定是高丽时代的遗物,由此可知,塔造成以后,进入高丽时代后曾有过第2次供奉。

南漢江の美しい景観とよく似合う統一新羅時代の石塔で、当時建てられた石塔の中で一番規模が大きい。韓国の中央部に位置することから中央塔とも呼ばれるこの塔は二段の基壇の上に七重の塔身を積み上げた形である。1917年に塔を補修する時、六重目の塔身と基壇の下で舎利蔵置と遺物が発見されたが、特に六重目の塔身から発見された鏡が高麗時代の物であることが明らかになり、塔の造成以降、高麗時代になって二次奉安があったことがうかがえる。

남한강의 아름다운 경관과 잘 어우러져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석탑으로, 당시에 세워진 석탑 중 가장 규모가 크며, 우리나라의 중앙부에 위치한다고 해서 중앙탑(中央塔)이라고도 부르는 이 탑은 2단의 기단(基壇) 위에 7층의 탑신(塔身)을 올린 모습이다.

높은 탑신을 받치기 위해 넓게 시작되는 기단은 각 면마다 여러 개의 기둥 모양을 새겨 놓았고, 탑신부의 각 층 몸돌 역시 모서리마다 기둥 모양의 조각을 두었다. 몸돌을 덮고 있는 지붕돌은 네 귀퉁이 끝이 경쾌하게 치켜올려 있어 자칫 무겁게 보일 수 있는 탑에 활기를 주고 있으며, 밑면에는 5단씩의 받침을 새겨 놓았다. 탑 정상의 머리장식은 보통 하나의 받침돌 위에 머리장식이 얹어지는 신라 석탑의 전형적인 양식에서 벗어나, 이중으로 포개어진 똑같은 모양의 받침돌이 머리장식을 받쳐주고 있다.

기단에서의 기둥조각 배치, 탑신의 몸돌과 지붕돌의 짜임수법으로 보아 통일신라 후기인 8세기 후반에 세웠을 것으로 추측된다. 1917년 탑을 보수할 때 6층 몸돌과 기단 밑에서 사리장치와 유물이 발견되었는데, 특히 6층 몸돌에서 발견된 거울이 고려시대의 것으로 밝혀져 탑 조성 이후 고려시대에 와서 2차 봉안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전체적으로 규모가 커서 웅장하기는 하나 너비에 비해 지나치게 높은 듯 하여 안정감은 덜하며, 세부수법이 약화되고 있어, 일제당시 보수하면서 일부 변형되었다는 논란이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

조사연구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