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종목별 검색

  • 인쇄

국보 제126호

불국사 삼층석탑 사리장엄구 (佛國寺 三層石塔 舍利莊嚴具)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공예 / 기타 / 기타
수량/면적 일괄
지정(등록)일 1967.09.16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불***
관리자(관리단체) 불***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1966년 10월 경주 불국사의 석탑을 보수하기 위해 해체했을 때 탑 내부의 사리공에서 발견된 사리장엄유물들이다.

중심부에 놓여졌던 사리외함과 함께 안에는 원구형으로 생긴 은제의 사리 내·외합과 금동사리합, 무구정광대다라니경, 각종 구슬과 함께 있었다. 사리함의 주위에는 청동제 비천상과 1점의 원형동경과 1/4동경편, 목탑, 경옥제곡옥, 구슬, 향목 등이 놓여있었다. 사리함의 바깥 기단부 바닥에서는 비단에 쌓인 종이 뭉치가 발견되었는데, 종이가 한데 뭉쳐져 글의 내용은 알 수 없다.

사리외함은 4면에 덩굴무늬를 좌우대칭의 모양으로 뚫어 새겼으며, 몸체를 받치고 있는 기단부도 무늬를 뚫어 새겼다. 지붕 위에는 덩굴무늬를 새기고 지붕 꼭대기, 모서리, 지붕 마루에는 연꽃으로 장식하였다. 지붕 끝에는 나뭇잎모양의 장식을 달아놓았다. 정교하게 투조된 뚜껑에 보석까지 감입된 8세기 사리기의 걸작이다.

은제 사리내·외합은 계란모양의 뚜껑이 덮힌 합으로서 은으로 도금하였으며 8세기 중엽 양식을 보인 화려한 연꽃무늬와 작은 동그라미를 찍어 만든 어자문(魚子文)으로 장식하였다.

금동 방형사리합은 앞·뒷면에 탑을 중심으로 양옆에 보살입상과, 옆면에는 인왕상을 선각(線刻)하였다. 뚜껑에는 3단으로 이루어진 탑 모양의 작은 꼭지가 있으며 합 속에는 향나무로 깎은 작은 사리병이 들어있었다.

이 곳에서 발견된 『무구정광대다라니경』은 8세기 중엽에 간행된 현재까지 알려진 세계 최고의 목판인쇄본으로서, 너비 약 8㎝, 전체길이 약 620㎝ 되는 곳에 1행 8∼9자의 다라니경문을 두루마리 형식으로 적어놓은 것이다. 발견 당시 부식되고 산화되어 결실된 부분이 있었는데 20여 년 사이 더욱 심해져 1988년에서 1989년 사이 전면 수리 복원하였다. 불경이 봉안된 석가탑은 751년 불국사가 중창될 때 세워졌던 것으로 알려져 있어, 이 경은 그 무렵 간행된 것으로 인정된다. 또한 본문 가운데 중국 당나라 측천무후의 집권 당시만 썼던 글자들이 발견되어, 간행연대를 추정할 수 있게 해준다.

These objects, along with their outer casket, were found from the inside of a stone pagoda in Bulguksa Temple, Gyeongju in the course of the repair work on the pagoda in October 1966. The objects contained in the sarira reliquary include a set of egg-shaped, silver-plated sarira inner/outer bowls, a gilt-bronze sarira bowl, the Pure Light Dharani Sutra, and several beads. Also found were those put outside the sarira reliquary, including a bronze image of flying apsaras, a bronze mirror, a miniature wood pagoda, and some curved jade objects, beads, wood incense pieces, etc. A bunch of paper wrapped with satin silk was also found. The paper sheets were stuck to each other, so their contents could not be read. The outer sarira casket has a perforated surface adorned with scrolling vine patterns. The platform supporting the body of the sarira casket also has a perforated surface. The roof of the casket is adorned with scrolling vine patterns, whereas the roof corners are decorated with lotus flowers. Tree leaf-shaped ornaments are hung at the edge of the roof. This one displays a well-proportioned body as the most refined piece among the sarira reliquaries from the Silla Dynasty found so far. The set of egg-shaped, silver-plated sarira inner/outer bowls is adorned with gorgeous lotus flower patterns of the mid-8th Century and fish-roe patterns made of small circles. The gilt-bronze, rectangular sarira bowel is inscribed with images of pagodas flanked by Buddhist saints and guardian deities. Its lid has a small, three-tiered, pagoda-shaped knob and contains a small sarira bottle made of juniper wood. Known as the world’s oldest woodblock-printed scripture, the Pure Light Dharani Sutra was published in the mid-8th Century. It is a paper scroll measuring 8cm wide and 620cm long and containing 8-9 characters per line. The state of erosion of the paper had worsened in 20 years’ time since its discovery in 1966, but it went through improvement work in 1988 and 1989. The scripture is believed to have been published around 751 when Seokgatap Pagoda, where it was found, was established during the renovation work of Bulguksa Temple. Such conjecture is further bolstered by the characters contained in the scripture, which were used only during the reign of Empress Zetian of the Tang Dynasty of China.

是1966年10月为了修复庆州佛国寺的石塔而拆解时,在塔内部供奉舍利的地方发现的遗物。留传至今的世界上最古老的木板印刷本-《无垢净光大陀罗尼经》发行于8世纪中叶,宽约8厘米、全长约620厘米,以卷轴形式记录了每1行8-9个字的大陀罗尼经。发现当时有因为腐蚀氧化而缺失的部分,经过了20多年,状态更加恶化,所以在1988年到1989年间进行了大规模的修理补强。因为供奉佛经的释迦塔在751年重建佛国寺时被建造,所以这个佛经被认为发行于那个时期。并且在本文中发现了只有中国唐朝武则天掌权时书写的字体,由此可以推测发行年代。

1966年10月慶州仏国寺の石塔を補修するために解体した時、塔内部にある舎利奉安のための場所から発見された遺物である。現在知られている世界最高の木版印刷本である『無垢浄光大陀羅尼経』は8世紀中葉に刊行されたもので、幅約8cm、全体の長さ約620cmにもなる所に1行8~9字の陀羅尼経文を巻物形式で書いたものである。発見当時腐食して失われた部分があったが、20年ぐらいの間にさらにひどくなり、1988年から1989年の間大々的に修理・補強した。仏経が奉安された釈迦塔は751年仏国寺が重建される時に建てられたので、この仏経はその頃刊行されたものと見られる。また本文の中に、中国の唐の則天武后の執権当時にだけ使った字が発見され、刊行年代を推定することができる。

1966년 10월 경주 불국사의 석탑을 보수하기 위해 해체했을 때 탑 내부의 사리공에서 발견된 사리장엄유물들이다.

중심부에 놓여졌던 사리외함과 함께 안에는 원구형으로 생긴 은제의 사리 내·외합과 금동사리합, 무구정광대다라니경, 각종 구슬과 함께 있었다. 사리함의 주위에는 청동제 비천상과 1점의 원형동경과 1/4동경편, 목탑, 경옥제곡옥, 구슬, 향목 등이 놓여있었다. 사리함의 바깥 기단부 바닥에서는 비단에 쌓인 종이 뭉치가 발견되었는데, 종이가 한데 뭉쳐져 글의 내용은 알 수 없다.

사리외함은 4면에 덩굴무늬를 좌우대칭의 모양으로 뚫어 새겼으며, 몸체를 받치고 있는 기단부도 무늬를 뚫어 새겼다. 지붕 위에는 덩굴무늬를 새기고 지붕 꼭대기, 모서리, 지붕 마루에는 연꽃으로 장식하였다. 지붕 끝에는 나뭇잎모양의 장식을 달아놓았다. 정교하게 투조된 뚜껑에 보석까지 감입된 8세기 사리기의 걸작이다.

은제 사리내·외합은 계란모양의 뚜껑이 덮힌 합으로서 은으로 도금하였으며 8세기 중엽 양식을 보인 화려한 연꽃무늬와 작은 동그라미를 찍어 만든 어자문(魚子文)으로 장식하였다.

금동 방형사리합은 앞·뒷면에 탑을 중심으로 양옆에 보살입상과, 옆면에는 인왕상을 선각(線刻)하였다. 뚜껑에는 3단으로 이루어진 탑 모양의 작은 꼭지가 있으며 합 속에는 향나무로 깎은 작은 사리병이 들어있었다.

이 곳에서 발견된 『무구정광대다라니경』은 8세기 중엽에 간행된 현재까지 알려진 세계 최고의 목판인쇄본으로서, 너비 약 8㎝, 전체길이 약 620㎝ 되는 곳에 1행 8∼9자의 다라니경문을 두루마리 형식으로 적어놓은 것이다. 발견 당시 부식되고 산화되어 결실된 부분이 있었는데 20여 년 사이 더욱 심해져 1988년에서 1989년 사이 전면 수리 복원하였다. 불경이 봉안된 석가탑은 751년 불국사가 중창될 때 세워졌던 것으로 알려져 있어, 이 경은 그 무렵 간행된 것으로 인정된다. 또한 본문 가운데 중국 당나라 측천무후의 집권 당시만 썼던 글자들이 발견되어, 간행연대를 추정할 수 있게 해준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