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21호

경주 불국사 삼층석탑 (慶州 佛國寺 三層石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2.12.20
소 재 지 경북 경주시 불국로 385, 불국사 (진현동)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불국사
관리자(관리단체) 불국사

불국사는 통일신라 경덕왕 10년(751) 김대성의 발원에 의해 창건된 사찰로, 과거·현재·미래의 부처가 사는 정토(淨土), 즉 이상향을 구현하고자 했던 신라인들의 정신세계가 잘 드러나 있는 곳이다. 『삼국유사』에는 김대성이 전생의 부모를 위해서 석굴암을, 현생의 부모를 위해서 불국사를 지었다고 전해진다. 그러나 혜공왕 10년(774) 12월 그가 목숨을 다할 때까지 짓지 못하여, 그 후 나라에서 완성한 후 나라의 복을 비는 절로 삼게 되었다.

경주 불국사 삼층석탑과 경주 불국사 다보탑(국보 제20호)은 절의 대웅전 앞 뜰 동서쪽에 각각 세워져 있는데, 서쪽탑이 삼층석탑이다. 탑의 원래 이름은 ‘석가여래상주설법탑(釋迦如來常住設法塔)’으로, ‘석가탑’이라고 줄여서 부른다. 두 탑을 같은 위치에 세운 이유는 ‘현재의 부처’인 석가여래가 설법하는 것을 ‘과거의 부처’인 다보불(多寶佛)이 옆에서 옳다고 증명한다는『법화경』의 내용에 따른 것이다. 석가탑(경주 불국사 삼층석탑)과 다보탑은 우리나라의 가장 대표적인 석탑으로, 높이도 각 10.75m, 10.29m로 비슷하다



탑은 불국사가 창건된 통일신라 경덕왕 10년(751)때 조성된 것으로 추측되며, 2단의 기단(基壇) 위에 3층의 탑신(塔身)을 세운 석탑으로, 경주 감은사지 동ㆍ서 삼층석탑(국보 제112호)과 경주 고선사지 삼층석탑(국보 제38호)의 양식을 이어받은 8세기 통일신라시대의 훌륭한 작품이다.

탑 전체의 무게를 지탱할 수 있도록 2층의 기단이 튼실하게 짜여 있으며, 목조건축을 본따서 위·아래층 기단의 모서리마다 돌을 깎아 기둥 모양을 만들어 놓았다. 탑신에도 그러한 기둥을 새겼으며, 지붕돌의 모서리들은 모두 치켜올려져 있어서 탑 전체에 경쾌하게 날아오르는 듯한 느낌을 더한다.

1966년 9월에는 안타깝게도 도굴꾼들에 의해 탑이 손상되는 일이 있었으며, 그해 12월 탑을 수리하면서 2층 탑신의 몸돌 앞면에서 부처님의 사리를 모시던 사각형의 공간을 발견하게 되었다. 여기서 여러가지 사리용기들과 유물을 찾아냈는데, 그 중에서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무구정광대다라니경(無垢淨光大陀羅尼經)』(국보 제126호)이다. 이것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목판인쇄물로 닥나무 종이로 만들어졌다.

탑의 머리장식(상륜부)은 16세기 이전에 유실된 것으로 추정되는데, 1973년 남원 실상사 동ㆍ서 삼층석탑(보물 제37호)의 머리장식을 본따서 복원하였다. 탑 주위로 둘러놓은 주춧돌 모양의 돌에는 연꽃무늬를 새겼는데, 이를 부처님의 사리를 두는 깨끗한 곳이라는 뜻으로 해석하기도 한다.

이 탑은 ‘무영탑(無影塔:그림자가 비치지 않는 탑)’이라고도 불리우는데, 여기에는 석가탑을 지은 백제의 석공(石工) 아사달을 찾아 신라의 서울 서라벌에 온 아사녀가 남편을 만나보지도 못한 채 연못에 몸을 던져야 했던 슬픈 전설이 서려 있다.

The Three-story Stone Pagoda of Bulguksa Temple and Dabotap Pagoda (National Treasure No. 20) stand to the west and east of the frontal area of the temple’s Daeungjeon Hall, respectively. The Three-story Stone Pagoda is also called Seokgatap (“Sakyamuni Buddha Pagoda”). The two pagodas were built at the same site to reflect the content of the Saddharmapundarika Sutra (The Lotus Sutra) in which the Dabo Buddha (“past Buddha”) stands beside Sakyamuni (“present Buddha”) to prove that his Buddhist sermon is right. The three-story body of this stone pagoda stands on a two-story platform, displaying the traditional style seen in the East and West Three-story Stone Pagodas at the Gameunsa Temple Site, Gyeongju (National Treasure No. 112) and the Three-story Stone Pagoda at the Goseonsa Temple Site, Gyeongju (National Treasure No. 38). This style of stone pagoda reached its peak in the mid-8th century during the Unified Silla Period. The two-story platform was strong enough to sustain the full weight of the pagoda. Imitating the wooden construction style, the pagoda features stone pillar-shaped carvings at each corner of the upper and lower platform. Such carvings were also made on the pagoda’s body, and the corners of the roofstone are all raised, lending the pagoda an impression of lightness, as if ready to fly away. Although the platform and body of the pagoda are simply expressed without decoration, its upper extremity looks splendid. In fact, the original finial of this pagoda is assumed to have been lost sometime before the 16th century, and was only restored in 1973, imitating the ornamental finials of the East and West Three-story Stone Pagodas of Silsangsa Temple, Namwon (Treasure No. 37), which were made 100 years later than this pagoda. The pagoda is marked out, being surrounded by stones with lotus designs in every direction. It is separated to stand for the divine place for enshrining the Artifact of Buddha. The mark makes the pagoda look grander, being more or less unique to this pagoda and rarely seen elsewhere. The work looks very settled from any direction due to its excellent balance, and exudes simplicity and grandeur. Its construction can be loosely dated to shortly after the time when Bulguksa Temple became properly established as a temple, which, according to a record about the temple, was around 751. For many centuries the original structure was preserved in perfect condition, but, regrettably, it was damaged by robbers in September 1966. Afterwards, in December of the same year, the pagoda was perfectly reconstructed, leading to the discovery of a square space (in the front side of the second story of the pagoda’s body) containing Artifact associated with the Buddha. Various artifacts and reliquaries were found there, the most prominent of which was the Spotless Pure Light Dharani Sutra (National Treasure No. 126). Printed on mulberry paper, this sutra is the world’s oldest material printed by woodblocks. The pagoda is also known as Muyeongtap, literally meaning “a pagoda that casts no shadow.” This alternative name is related to the sorrowful legend of Asadal, a mason of Baekje who built Seokgatap Pagoda, and his wife Asanyeo. It is said that Asanyeo came to Seorabeol, the capital city of Silla, to meet her husband, but when she was unable to find him, she became desperate and drowned herself in a pond.

佛国寺作为统一新罗景德王10年(751)按照金大城的发愿建造的古刹,很好地反映出了希望体现过去·现在·未来佛祖所在的净土,即乌托邦的新罗人的精神世界。『三国遗事』里说到,金大城为了前生的父母建造了石窟庵,为了现世的父母建造了佛国寺。但是直到他逝世的时候惠恭王10年(774)12月,也没能建成,之后由国家来继续完成被当作为国祈福的寺庙。佛国寺三层石塔和佛国寺多宝塔(国宝第20号)各自立在寺庙大雄殿前庭院的东西两侧,西边的塔是三层石塔。塔的原名是‘释迦如来常住说法塔’,简称为‘释迦塔’。之所以把两座塔立在相同的位置,是根据《法华经》中来体现的,即,‘现在佛’-释迦如来说法时‘过去佛’-多宝佛在旁边证明该佛法正确的内容。塔建造的时期被推测为创建佛国寺的统一新罗景德王10年(751),其后虽然按照原形保存良好,但是遗憾的是1966年9月发生了由于盗掘者而使塔遭受损伤的事情。那年12月完整地复原塔的同时,在2层塔身的身石前面发现了曾供奉佛祖舍利的四角形空地。在这里找到了多个舍利容器和遗物,其中特别引人注目的是『无垢净光大陀罗尼经』(国宝第126号)。这作为世界上最古老的木板印刷物,是用构树纸做成的,现在保管在国立庆州博物馆。这座塔又被称为‘无影塔’,这里蕴含着一个悲伤的传说,传说中讲到阿斯女为了寻找建造释迦塔的百济石工阿斯达来到了新罗的都城徐罗伐、然而没有见到丈夫最后一面却要投身于莲池。

仏国寺は統一新羅の景徳王10年(751)に金大城の発願によって創建された寺刹で、過去•現在•未来の仏が住む浄土、すなわち理想郷を具現しようとした新羅人達の精神世界がよく現われている所である。『三国遺事』には金大城が前世の親のために石窟庵を、現世の親のために仏国寺を建てたと伝えられている。しかし、彼の生前には建て終えることができず、以後国によって建てられ、国の福を祈る寺となった。仏国寺三重石塔と仏国寺多宝塔(国宝第20号)は寺の大雄殿の前にある庭の東西にそれぞれ建てられているが、西の塔が三重石塔である。塔の元々の名前は「釈迦如来常住設法塔」で、「釈迦塔」と略して呼ぶ。二つの塔を同じ位置に建てた理由は、「現在の仏」である釈迦如来が説法する時「過去の仏」である多宝仏が隣で正しいと証明するという『法華経』の内容を、目で直接見ることができるように塔で具現しようとしたためである。塔が建立された時期は仏国寺が創建された統一新羅景徳王10年(751)であると推測され、その後元の姿どおりによく保存されていたが、1966年9月盗掘者らによって塔が損傷してしまった。同年12月に塔を完全に復元する際、二重目の塔身の前面で仏の舎利を祀った四角形の空間を見つけた。ここで様々な舎利容器と遺物が発見されたが、その中で特に目立ったのは『無垢浄光大陀羅尼経』(国宝第126号)である。これは世界最古の木版印刷物で、コウゾの紙で作られており、現在国立慶州博物館に保管されている。この塔は「無影塔(影が映らない塔)」とも呼ばれるが、そこには釈迦塔を建てた百済の石工である阿斯達を捜して、新羅の首都の徐羅伐にやって来た妻の阿斯女が夫に会えないまま池に身を投げたという悲しい伝説に由来する。

불국사는 통일신라 경덕왕 10년(751) 김대성의 발원에 의해 창건된 사찰로, 과거·현재·미래의 부처가 사는 정토(淨土), 즉 이상향을 구현하고자 했던 신라인들의 정신세계가 잘 드러나 있는 곳이다. 『삼국유사』에는 김대성이 전생의 부모를 위해서 석굴암을, 현생의 부모를 위해서 불국사를 지었다고 전해진다. 그러나 혜공왕 10년(774) 12월 그가 목숨을 다할 때까지 짓지 못하여, 그 후 나라에서 완성한 후 나라의 복을 비는 절로 삼게 되었다.

경주 불국사 삼층석탑과 경주 불국사 다보탑(국보 제20호)은 절의 대웅전 앞 뜰 동서쪽에 각각 세워져 있는데, 서쪽탑이 삼층석탑이다. 탑의 원래 이름은 ‘석가여래상주설법탑(釋迦如來常住設法塔)’으로, ‘석가탑’이라고 줄여서 부른다. 두 탑을 같은 위치에 세운 이유는 ‘현재의 부처’인 석가여래가 설법하는 것을 ‘과거의 부처’인 다보불(多寶佛)이 옆에서 옳다고 증명한다는『법화경』의 내용에 따른 것이다. 석가탑(경주 불국사 삼층석탑)과 다보탑은 우리나라의 가장 대표적인 석탑으로, 높이도 각 10.75m, 10.29m로 비슷하다



탑은 불국사가 창건된 통일신라 경덕왕 10년(751)때 조성된 것으로 추측되며, 2단의 기단(基壇) 위에 3층의 탑신(塔身)을 세운 석탑으로, 경주 감은사지 동ㆍ서 삼층석탑(국보 제112호)과 경주 고선사지 삼층석탑(국보 제38호)의 양식을 이어받은 8세기 통일신라시대의 훌륭한 작품이다.

탑 전체의 무게를 지탱할 수 있도록 2층의 기단이 튼실하게 짜여 있으며, 목조건축을 본따서 위·아래층 기단의 모서리마다 돌을 깎아 기둥 모양을 만들어 놓았다. 탑신에도 그러한 기둥을 새겼으며, 지붕돌의 모서리들은 모두 치켜올려져 있어서 탑 전체에 경쾌하게 날아오르는 듯한 느낌을 더한다.

1966년 9월에는 안타깝게도 도굴꾼들에 의해 탑이 손상되는 일이 있었으며, 그해 12월 탑을 수리하면서 2층 탑신의 몸돌 앞면에서 부처님의 사리를 모시던 사각형의 공간을 발견하게 되었다. 여기서 여러가지 사리용기들과 유물을 찾아냈는데, 그 중에서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무구정광대다라니경(無垢淨光大陀羅尼經)』(국보 제126호)이다. 이것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목판인쇄물로 닥나무 종이로 만들어졌다.

탑의 머리장식(상륜부)은 16세기 이전에 유실된 것으로 추정되는데, 1973년 남원 실상사 동ㆍ서 삼층석탑(보물 제37호)의 머리장식을 본따서 복원하였다. 탑 주위로 둘러놓은 주춧돌 모양의 돌에는 연꽃무늬를 새겼는데, 이를 부처님의 사리를 두는 깨끗한 곳이라는 뜻으로 해석하기도 한다.

이 탑은 ‘무영탑(無影塔:그림자가 비치지 않는 탑)’이라고도 불리우는데, 여기에는 석가탑을 지은 백제의 석공(石工) 아사달을 찾아 신라의 서울 서라벌에 온 아사녀가 남편을 만나보지도 못한 채 연못에 몸을 던져야 했던 슬픈 전설이 서려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

도면

더보기

조사연구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