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종목별 검색

  • 인쇄

보물

김해 양동리 322호분 출토 목걸이 (金海 良洞里 三百二十二號墳 出土 頸飾)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수량/면적 1건 2조 574점
지정(등록)일 2020.10.21
소 재 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시 대 삼국시대(3~4세기)
소유자(소유단체) 국*** 
관리자(관리단체) 국***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보물 제2083호 ‘김해 양동리 322호분 출토 목걸이’는 1994년까지 동의대 박물관에 의해 3차 발굴조사한 목곽묘에서 출토된 유물이다. 함께 공반(公班) 출토된 유물 중 중국 한 대(漢代) 청동 예기로 밝혀진 청동 세발 솥[鼎] 등을 통해 3세기 금관가야 고분이 확실하다는 점이 밝혀졌다. 이 목걸이는 수정제 곡옥 147점, 대형 수정제 다면옥 2점, 마노 환옥 6점, 파란 유리 환옥 418점 등 다양한 재질과 형태의 보석 총 574점으로 구성되었다. 특히 경도 7의 단단한 수정(水晶)을 다면체로 가공하거나 많은 수량의 곡옥(曲玉) 형태로 섬세하게 다듬은 가야인들의 기술적 면모를 보여준다는 점이 특징이다. 수정이나 마노 및 유리 등 여러 종류의 보석을 섬세하게 다룬 가야시대의 대표적인 보석세공품으로서 삼국시대 복식문화를 이해하는 데 있어서도 중요한 유물로 꼽힌다. 경남 김해 지역 이외 초기 철기시대부터 삼국시대까지의 한반도 서부와 남부 해안가 일대의 주요 유적에서는 다수의 유리 및 보석제 구슬을 이용한 목걸이, 팔찌 등 장신구들이 출토되고 있으나, ‘김해 양동리 322호분 출토 목걸이’는 동일한 고분에서 수정제 곡옥 147점이 일괄로 다량 출토된 것은 유례가 없는 일이다. 이처럼 ‘김해 양동리 322호분 출토 목걸이’는 발굴조사를 통해 출토지와 유물의 내역이 분명할 뿐 아니라 수정제 곡옥이나 대형 유리제 곡옥이 한꺼번에 발견된 희귀한 사례로서 중요하며, 수정을 정교하게 가공한 기술과 다채로운 색채와 질감이 조화를 이룬 조형의식이 돋보여 당시 장신구 문화의 세련된 수준을 보여주는 대표작이다. 3세기 금관가야의 지배층 문화를 대표할 수 있는 귀중한 장신구로서 보물로 지정할 역사적ㆍ예술적 가치가 충분하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