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종목별 검색

  • 인쇄

보물

합천 해인사 원당암 목조아미타여래삼존상 복장전적-대방광불화엄경 정원본 (陜川 海印寺 願堂庵 木造阿彌陀如來三尊像 腹藏典籍-大方廣佛華嚴經 貞元本)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수량/면적 5첩
지정(등록)일 2020.08.27
소 재 지 경상남도 합천군 해인사길 122 (가야면, 사찰)
시 대 고려 13세기 중엽 판각, 조선 14세기 말∼15세기 초 인출
소유자(소유단체) 대한불교조계종 해인사 원당암 
관리자(관리단체) 해인사성보박물관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보물 제2074호 ‘합천 해인사 원당암 목조아미타여래삼존상 복장전적-대방광불화엄경 정원본(陜川 海印寺 願堂庵 木造阿彌陀如來三尊像 腹藏典籍-大方廣佛華嚴經 貞元本)’은 해인사 원당암 목조아미타불좌상 복장전적 29권 29첩 중 ‘대방광불화엄경 정원본’ 5권 5첩에 해당되는 자료이다. 이 ‘정원본’은 13세기 중엽 조성된 ‘합천 해인사 고려목판’(국보 제206호)의 해당 경판을 원천자료로 삼아 후대 2종류(진한 감색표지와 황색표지)로 인출·장정한 후쇄본이며, 전체적으로는 개별 권의 장차(張次)가 모두 인출되었고 보존상태도 상당히 양호하다.

‘대방광불화엄경 정원본’ 5권 5첩은 표제의 표기방식과 장정형태 등을 보아 14∼15세기 경에 인출되었고 이 가운데 진한 감색 표지는 본문 글자의 마모도 등에서 황색표지보다 이른 시기에 인출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로써 14∼15세기 당대 해인사의 사상적 경향과 함께 출판인쇄문화의 실체와 역량, 그리고 국보 제206호에 포함된 개별 경판의 보존장소·상태 등을 진단할 수 있는 원천정보를 담고 있는 등 역사ㆍ문화적인 가치가 높이 평가된다.

보물 제2074호 ‘합천 해인사 원당암 목조아미타여래삼존상 복장전적-대방광불화엄경 정원본’ 5첩은 보물 제2073호 ‘대방광불화염경 진본’과 함께 역사적․학술적 의의가 높고, 발견지가 뚜렷한 불상 복장물이라는 점, 오랜 기간 훼손되거나 누락되지 않은 채 다량으로 보존되었다는 점, 보물로 지정된 동종 문화재가 희소하다는 점에서 보존가치가 뛰어나므로 보물로 별도 지정할 의의가 충분하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