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충청남도 문화재자료 제24호

권충민공순절비 (權忠愍公殉節碑)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서각류 / 금석각류 / 비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84.05.17
소 재 지 충청남도 금산군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권***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충청남도 금산군 문화공보관광과 041-750-2384

임진왜란 때 금산으로 쳐들어 오는 왜적을 막다 장렬히 순절한 금산 군수 권종의 충의를 기리기 위해 고종 15년(1878)에 세워졌다.

권종(?∼1592)은 개티강가에 진을 치고, 강을 건너려는 왜구를 막아내고자 200여 명도 못되는 병사를 거느리고 싸움에 나갔다. 이 싸움에서 왜적을 무수히 무찌르고 용감히 싸웠으나, 그의 아들 권준과 함께 전사하고 말았다.

순절비는 높이 176cm, 너비 51cm, 폭 40cm이며, 홍문관대제학 이승보(李承輔)가 비문을 지었고, 그 11대손인 정호(鼎鎬)가 글씨를 썼다. 1941년 일제가 훼손하려 했으나, 유림과 후손들이 수호하여 보존되었다. 다만 땅속에 묻히는 수난을 당했는데, 해방 이후 다시 세워 놓았으며

, 1974년 비를 보호하고자 비각을 세웠다.

임진왜란 때 금산으로 쳐들어 오는 왜적을 막다 장렬히 순절한 금산 군수 권종의 충의를 기리기 위해 고종 15년(1878)에 세워졌다.

권종(?∼1592)은 개티강가에 진을 치고, 강을 건너려는 왜구를 막아내고자 200여 명도 못되는 병사를 거느리고 싸움에 나갔다. 이 싸움에서 왜적을 무수히 무찌르고 용감히 싸웠으나, 그의 아들 권준과 함께 전사하고 말았다.

순절비는 높이 176cm, 너비 51cm, 폭 40cm이며, 홍문관대제학 이승보(李承輔)가 비문을 지었고, 그 11대손인 정호(鼎鎬)가 글씨를 썼다. 1941년 일제가 훼손하려 했으나, 유림과 후손들이 수호하여 보존되었다. 다만 땅속에 묻히는 수난을 당했는데, 해방 이후 다시 세워 놓았으며

, 1974년 비를 보호하고자 비각을 세웠다.

내레이션

  • 한국어

조사연구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