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가민속문화재 제173호

청송 후송당 고택 (靑松 後松堂 古宅)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주거생활 / 주거건축 / 가옥
수량/면적 1필지/4,196㎡
지정(등록)일 1984.01.14
소 재 지 경북 청송군 현동면 창양리 348-1번지
시 대 미상
소유자(소유단체) 조창래 
관리자(관리단체) 조현주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이 가옥은 사방이 산으로 둘러싸인 낮은 언덕 위에 위치하고 있으며, 현 소유주 조창래씨의 2대조인 후송(後松) 조용정(趙鏞正) 선생이 지었다고 한다. 사랑채는 일제 때인 1935년에, 안채는 광복 직후인 1947년에 지어 그리 오래되지 않은 집이다. 그러나 50칸이 넘는 큰 규모의 가옥으로 각 건물의 배치가 좋고 비교적 간소한 외관을 보여주고 있다.

이 가옥은 안채영역과 사랑채영역이 나란히 배치되어 있다. ‘ㄴ’자형의 중문간채를 들어서면 ‘ㅡ’자형의 안채가 있고, 그 오른쪽에 ‘ㅡ’자형 행랑채의 솟을대문을 들어서면 사랑채가 있다.

후송당은 19세기 중엽 이후 전통한옥이 근대적 합리주의와 기능을 중요시하는 외래건축의 영향을 받아 공간구성과 기술, 재료면에서 변화를 추구한 근대한옥이다. 남녀 생활공간이 엄격했던 조선시대 건물 배치와는 달리 여성공간인 안채 영역과 남성공간인 사랑채 영역이 좌우로 나란히 늘어서 배치되어 남녀공간의 통합과 기능을 중시한 근대한옥의 경향을 따르고 있다. 또한 사랑채 내부에 욕실과 변소를 수용한 점과 붉은 벽돌과 유리창문을 사용한 점은 일제강점기 이후 한옥이 변천하는 모습을 잘 보여 준다는 점에서 학술적인 가치가 있다.

※ 위 문화재는 일반적으로 관람이 가능하나, 소유주 등의 개인적 사정으로 관람이 제한될 수도 있습니다.

조사연구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