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민속문화재 제84호

안동 하회마을 화경당 고택 (安東 河回마을 和敬堂 古宅)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주거생활 / 주거건축 / 가옥
수량/면적 1필지/4,136㎡
지정(등록)일 1979.01.26
소 재 지 경북 안동시 풍천면 북촌길 7 (하회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류세호 
관리자(관리단체) 류세호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안동 하회마을은 풍산 유씨의 동족마을로 빼어난 자연경관과 민속·유교 전통을 잘 유지하고 있는 조선시대 양반촌이다. 그 중 북촌택은 양진당(보물 제306호)과 함께 하회 북촌을 대표하는 규모가 큰 집으로 북촌의 중심에 자리잡고 있다.

경상도 도사를 지낸 유도성이 철종 13년(1862)에 지었고 지금 있는 건물은 그 뒤 여러 차례 보수한 것이다.

크게 안채, 사랑채, 별당채, 대문간채, 사당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대문을 들어서 앞에 보이는 건물이 'ㅁ'자형 몸채이며 오른쪽에 있는 건물이 별당채이다. 사당은 별당채를 지나 안쪽에 별도로 담장을 둘러 지어 놓았다.

안채와 사랑채로 구성된 몸채는 완벽한 'ㅁ'자 평면을 가지고 있다. 앞쪽이 사랑채로 오른쪽에 큰 사랑, 왼쪽에 작은 사랑을 두었으며 각 끝칸에 대청을 만들었다. 큰 사랑에는 ‘화경당(和敬堂)’이라고 쓴 액자가 걸려 있는데 한석봉의 글씨라고 하며, 뒤쪽 방은 서재이다. 작은 사랑 대청 뒤편으로 1칸 방이 부엌 아랫방과 연이어 있다.

안채는 높은 축대 위에 세웠으며 기둥도 매우 높이 올렸다. 안대청을 중심으로 왼쪽에 부엌과 안방, 오른쪽에 아들과 며느리의 방으로 쓰는 건너방(윗상방)이 있다. 안방은 '田'자 구조로 함경도 지방의 형식을 띠고 있고 부엌은 3칸이 넘는 크기로 2칸의 아랫방과 연이어 있다. 건너방 앞에 툇마루와 연결된 방(아랫상방)은 살림을 물린 노부모가 사용하는 방이다.

별당채는 앞면 7칸·옆면 2칸 크기로 부엌, 온돌방, 대청, 마루방 순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여러 액자가 걸려 있고 건축 구조상 많은 장식으로 꾸며 지은 집이다. 별도로 마련된 사랑채는 3문을 두고 평범하게 지어 놓았다.

하회마을 북촌의 큰 집 중 하나이며 양반집의 대표가 될 수 있는 본보기로서 귀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 위 문화재는 일반적으로 관람이 가능하나, 소유주 등의 개인적 사정으로 관람이 제한될 수도 있습니다.

도면

더보기

조사연구자료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