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명승 제84호

영실기암과 오백나한 (靈室奇巖과 五百羅漢)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명승 / 자연명승
수량/면적 969,914㎡
지정(등록)일 2011.10.13
소 재 지 제주 서귀포시 하원동 산1-4번지, 도순동 산1-1번지 일원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문화재청
관리자(관리단체) 제주특별자치도

영실기암(靈室奇岩)은 한라산을 대표하는 곳이며 영주십이경 중 하나로 춘화, 녹음, 단풍, 설경 등 사계절 내내 아름다운 모습과 울창한 수림이 어울려 빼어난 경치를 보여주는 명승지이다.

한라산 정상의 남서쪽 산허리에 깍아지른 듯한 기암괴석들이 하늘로 솟아 있고, 석가여래가 설법하던 영산(靈山)과 흡사하다 하여 이곳을 영실(靈室)이라 일컫는데, 병풍바위와 오백나한(오백장군)상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다.

* 병풍바위 : 기암괴석들이 즐비하게 늘어서서 마치 병풍을 쳐 놓은 모습과 같아서 병풍바위라 불림.

* 오백나한(장군) : 이상야릇하게 생긴 기암괴석들이 하늘로 솟아 있는데 바라보는 위치에 따라 ‘장군’ 또는 ‘나한’ 같아 보여 오백나한(장군)이라 불림.

Located around the mid-section of Hallasan Mountain, Yeongsilgiam Cliff features the scenic beauty of Hallasan Mountain. Acclaimed as one of the top twelve scenic spots of Jejudo Island, the place displays a distinct beauty during each season. The place name ‘Yeongsil’ is associated with Yeongsan (Vulture’s Peak) in India, where Sakyamuni preached. Byeongpungbawi (a group of rocks said to resemble a folding screen) and Obaengnahan (hundreds of upright columns of rocks said to resemble groups of military generals) are also outstanding sites of interest.

영실기암(靈室奇岩)은 한라산을 대표하는 곳이며 영주십이경 중 하나로 춘화, 녹음, 단풍, 설경 등 사계절 내내 아름다운 모습과 울창한 수림이 어울려 빼어난 경치를 보여주는 명승지이다.

한라산 정상의 남서쪽 산허리에 깍아지른 듯한 기암괴석들이 하늘로 솟아 있고, 석가여래가 설법하던 영산(靈山)과 흡사하다 하여 이곳을 영실(靈室)이라 일컫는데, 병풍바위와 오백나한(오백장군)상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다.

* 병풍바위 : 기암괴석들이 즐비하게 늘어서서 마치 병풍을 쳐 놓은 모습과 같아서 병풍바위라 불림.

* 오백나한(장군) : 이상야릇하게 생긴 기암괴석들이 하늘로 솟아 있는데 바라보는 위치에 따라 ‘장군’ 또는 ‘나한’ 같아 보여 오백나한(장군)이라 불림.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