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명승 제10호

삼각산 (三角山)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명승 / 문화경관
수량/면적 273,000㎡
지정(등록)일 2003.10.31
소 재 지 경기 고양시 덕양구 북한동 산1-1번지 서울시 강북구 우이동 산68-1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고양시장, 강북구청장 
문화재 담당부서 : 천연기념물과- 상세문의

삼각산(三角山)은 북한산의 중심으로 백운대(白雲臺, 836.5m), 인수봉(人壽峰, 810.5m), 만경대(萬鏡臺, 787.0m)로 구성된다. 이들은 쥐라기에 생겨났으며 여러 모양의 화강암 돔(granite dome)들이 수려하다. 산 사면의 경사는 70°에 달하고 백운대 정상에는 약 500㎡의 평평한 곳이 있어 등반객과 관광객들이 모여드는 곳이다. 만경대의 옛이름은 국망봉이며 정상부의 산세가 불규칙하다.

고구려의 왕자 온조와 비류가 남쪽으로 내려왔을 때, 한산에 이르러 부아악에 올라 살 만한 곳을 살펴본 곳이 삼각산이며, 무학대사가 조선의 수도 후보지를 찾아다닐때 백운대와 만경대에 이르러 비봉에 오르니 비석에 “무학이 길을 잘못 들어 여기에 이른다”라고 씌여있어 길을 바꾸어 내려가 궁성터(오늘의 경복궁)를 정하였던 곳이 바로 이 산이다. 조선시대 김상헌이 병자호란 때 중국으로 끌려가며 “가노라 삼각산아 다시보자 한강수야...”라는 시를 읊은 곳이기도 하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