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사적 제466호

원주 법천사지 (原州 法泉寺址)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사찰
수량/면적 148,589㎡
지정(등록)일 2005.08.31
소 재 지 강원 원주시 부론면 법천리 629번지 외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원주시 
문화재 담당부서 : 보존정책과- 상세문의

이곳은 원주시 부론면 법천리에 위치한 법천사의 옛 터이다. 고려시대의 대표적인 법상종(法相宗) 사찰로, 고려 문종 때 국사(國師)였던 지광국사 해린(智光國師 海麟)이 젊은 시절 승려의 길로 들어선 곳이자 말년에 입적(入寂)한 곳이다. 지광국사는 당대의 제일가는 고승이자 나라의 정신적 지주로 큰 영향력을 행사했다.

법천사의 정확한 창건 연대는 알 수 없지만, 『고려사』, 『신증동국여지승람』, 『동문선』 등에 따르면, 통일신라시대에 세워져 고려시대에 이르러 크게 번창했다고 한다. 조선 초기에는 학자 유방선이 이곳에 머물며 제자를 가르쳤다고 하며, 한명회·서거정·권람 등이 그에게서 배웠다고 전한다. 홍길동전의 저자로 유명한 허균은 이곳을 방문한 뒤 『유원주법천사기』를 썼는데, 그 책에 따르면 법천사는 임진왜란 때 불에 타서 없어진 뒤 폐사(廢寺)되었다고 한다.

현재 법천사지에서 전하는 유물로는 지광국사탑비(국보제59호), 지광국사탑(국보제101호), 당간지주(강원도문화재자료제20호) 등이 있다. 법천사는 당시 유력한 종단 중 하나였던 법상종의 중심 사찰로, 고려시대의 뛰어난 석조미술 양식을 볼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귀중한 유적이라고 할 수 있다.



* 국사(國師) : 나라의 스승이 될 만한 승려에게 내리던 칭호

* 입적(入寂) : 승려가 죽음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