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사적 제101호

서울 삼전도비 (서울 三田渡碑)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인물사건 / 역사사건 / 역사사건
수량/면적 200㎡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송파구 잠실동 47
시 대 조선 인조 17년(1639)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송파구 
문화재 담당부서 : 보존정책과- 상세문의

병자호란 때 청에 패배해 굴욕적인 강화협정을 맺고, 청태종의 요구에 따라 그의 공덕을 적은 비석이다. 조선 인조 17년(1639)에 세워진 비석으로 높이 3.95m, 폭 1.4m이고, 제목은 ‘대청황제공덕비(大淸皇帝功德碑)’로 되어있다.

조선 전기까지 조선에 조공을 바쳐오던 여진족은 명나라가 어지러운 틈을 타 급속히 성장하여 후금을 건국하고, 더욱더 세력을 확장하여 조선을 침략하는 등 압력을 행사하면서 조선과의 관계가 원만하지 못하였다. 나라의 이름을 청으로 바꾼 여진족이 조선에게 신하로서의 예를 갖출 것을 요구하자 두 나라의 관계가 단절되었다.

결국 인조 14년(1636) 청나라 태종은 10만의 군사를 이끌고 직접 조선에 쳐들어와 병자호란을 일으켰다. 남한산성에 머물며 항전하던 인조가 결국 청나라의 군대가 머물고 있는 한강가의 삼전도 나루터에서 항복을 하면서 부끄러운 강화협정을 맺게 되었다.

병자호란이 끝난 뒤 청태종은 자신의 공덕을 새긴 기념비를 세우도록 조선에 강요했고 그 결과 삼전도비가 세워졌다. 비문은 이경석이 짓고 글씨는 오준이 썼으며, ‘대청황제공덕비’라는 제목은 여이징이 썼다. 비석 앞면의 왼쪽에는 만주글자, 오른쪽에는 몽골글자, 뒷면에는 한자로 쓰여져 있어 만주어 및 몽골어를 연구하는데도 중요한 자료이다.

2010년 3월에 송파구 석촌동 289-3번지에 위치하던 비석을 고증을 통해 현 위치로 이전하였다.



※(삼전도비 → 서울 삼전도비)으로 명칭변경 되었습니다. (2011.07.28 고시)

In the Manchu Invasion of Korea in 1636, a humiliating treaty of peace was forced after the defeat to Qing, and a stele commemorating the achievement of the Emperor of Qing was erected. Built in the 17th year of the reign of King Injo, it has height of 3.95m and width of 1.4m. A tribe living north of Dumangang River had paid tribute to Joseon for the first half of the Joseon Dynasty. However, enlarging its force, it established the Jin Dynasty and threatened Joseon. Later, it changed the name of the country to Qing when Joseon was under the reign of King Injo and demanded Joseon to be subject to the sovereignty of it. Thu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was cut off. In consequence, the emperor of Qing himself led a large army of 100 thousand and attacked Joseon (Manchu Invasion of Korea in 1636). As the war went on, King Injo finally bowed to the army of Qing, which stayed at the Samjeondo ferry around Hangang River, and signed a humiliating treaty. After the war, the emperor of Qing forced Joseon to erect the stele. Mongolian letters were written on the left surface of the stele, Manchu characters on the right, and Chinese letters at the back; thus, it is an important material in studying the language of each country.

丙子胡乱时期朝鲜败给清朝并签订了屈辱的江华协定,首尔三田渡碑是按照清太宗的要求记录其功德的石碑,石碑建于朝鲜仁祖17年(1639),高3.95m、宽1.4m,题为“大清皇帝功德碑”。丙子胡乱结束后清太宗强行要求朝鲜修建称颂其功德的纪念碑,朝鲜只好照办并修建了首尔三田渡碑。碑文由李景奭所编,文字由吴竣所写,题目“大清皇帝功德碑”则由吕尔徵所写,石碑前面左侧写有蒙古文字、右侧为满族文字、后面为汉字,为研究满族语及蒙古语提供了重要的资料。

三田渡碑は、丙子胡乱の時に清に敗北し、屈辱的な講和協定を結び、清太祖の要求によって彼の功徳を記した碑石である。朝鮮仁祖17年(1639)に建てられた碑石で、高さ3.95m、幅1.4mで、題目は「大清皇帝功徳碑」である。丙子胡乱が終わった後、清太祖は自分の功徳を刻んだ記念碑を建てることを朝鮮に要求し、その結果ソウル三田渡碑が建てられた。碑文は李景奭が作って字は呉竣が書き、「大清皇帝功徳碑」という字は呂爾徴が書いた。碑石の前面左側にはモンゴル文字が、右側には満洲文字が、裏面には漢字が書かれているため、満洲語及びモンゴル語を研究するにおいても重要な資料である。

병자호란 때 청에 패배해 굴욕적인 강화협정을 맺고, 청태종의 요구에 따라 그의 공덕을 적은 비석이다. 조선 인조 17년(1639)에 세워진 비석으로 높이 3.95m, 폭 1.4m이고, 제목은 ‘대청황제공덕비(大淸皇帝功德碑)’로 되어있다.

조선 전기까지 조선에 조공을 바쳐오던 여진족은 명나라가 어지러운 틈을 타 급속히 성장하여 후금을 건국하고, 더욱더 세력을 확장하여 조선을 침략하는 등 압력을 행사하면서 조선과의 관계가 원만하지 못하였다. 나라의 이름을 청으로 바꾼 여진족이 조선에게 신하로서의 예를 갖출 것을 요구하자 두 나라의 관계가 단절되었다.

결국 인조 14년(1636) 청나라 태종은 10만의 군사를 이끌고 직접 조선에 쳐들어와 병자호란을 일으켰다. 남한산성에 머물며 항전하던 인조가 결국 청나라의 군대가 머물고 있는 한강가의 삼전도 나루터에서 항복을 하면서 부끄러운 강화협정을 맺게 되었다.

병자호란이 끝난 뒤 청태종은 자신의 공덕을 새긴 기념비를 세우도록 조선에 강요했고 그 결과 삼전도비가 세워졌다. 비문은 이경석이 짓고 글씨는 오준이 썼으며, ‘대청황제공덕비’라는 제목은 여이징이 썼다. 비석 앞면의 왼쪽에는 만주글자, 오른쪽에는 몽골글자, 뒷면에는 한자로 쓰여져 있어 만주어 및 몽골어를 연구하는데도 중요한 자료이다.

2010년 3월에 송파구 석촌동 289-3번지에 위치하던 비석을 고증을 통해 현 위치로 이전하였다.



※(삼전도비 → 서울 삼전도비)으로 명칭변경 되었습니다. (2011.07.28 고시)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