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376호

함양 교산리 석조여래좌상 (咸陽 校山里 石造如來坐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석조 / 불상
수량/면적 1구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경상남도 함양군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함양군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현재 함양중고등학교 안에 있는 고려시대의 석불좌상이다. 대좌의 높이까지 포함하여 4m가 넘는 거대한 조각으로 불상 뒤의 광배(光背)가 없어지고, 불상의 얼굴과 오른손, 무릎 및 대좌(臺座) 일부가 없어진 상태이다.

얼굴은 몹시 닳고 머리에도 파손이 심하여 세부는 알 수 없는데 큼직하고 강건해 보인다. 이런 형태의 얼굴은 함양 덕전리 마애여래입상(보물 제375호)과 비슷하며 밝은 미소까지 흡사하다. 옷은 오른쪽 어깨를 드러내고 왼쪽 어깨에만 걸쳐 있으며, 신체는 건장한 편으로 당당한 모습이다. 몸을 가로지르는 옷주름은 평행을 이루고 있는데 조금은 형식적으로 처리되었다. 오른팔은 굵고 우람하며, 손은 깨졌지만 손끝이 땅을 가리키는 모양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왼손도 손바닥을 위로 한 채 무릎 위에 올려 놓았다. 대좌는 4각형인데 윗부분의 앞뒷면은 깨어지고 양쪽 옆면에는 연꽃무늬가 새겨져 있다. 대좌의 중간부분에는 눈모양의 안상(眼象)이 새겨지고 아랫부분에는 구름무늬가 조각되어 있다.

이 불상은 고려적인 불상의 힘과 아름다움을 잘 표현하고 있는 걸작으로 여겨진다.

This Stone Seated Buddha from the Goryeo Dynasty is presently located in Hamyang Middle and High School. The overall height of the statue including the pedestal is 4 meters. The mandorla (Buddhist halo of light) behind the statue is now gone as well as some parts of the face, right hand, thighs and pedestal. Despite all this damage the statue itself still gives a majestic impression. The face is severely worn and the head is also fairly damaged, but although it has lost detail, it still looks plump and strong. The face and the smile on it are similar to those of the Rock-carved Standing Buddha in Deokjeon-ri, Hamyang (Treasure No. 375). The beobui (sacerdotal robe) is hung over the left shoulder leaving the right shoulder exposed. The body is robust and dignified. The folds of the clothing are parallel across the body, but they are a little formal. The right arm is thick and stately. The right hand was damaged but it seems to be pointing towards the ground. The left hand is on the thigh with the palm facing up. The pedestal is rectangular. The upper pedestal was broken at the front and rear part and lotus flower patterns are carved on the both sides. The middle pedestal has the symbolic images of the elephant’s eyes in its center and the cloud patterns are carved on the lower pedestal. The patterns on the pedestal are made with carving methods identical to those used on Buddha statues of the early Goryeo Dynasty. All in all, this seated Buddha is considered a masterpiece that typifies the beauty and power of Goryeo Buddha statues.

如今位于咸阳中学内的高丽时代石佛坐像。包括台座在内,全高4米以上,佛像后面的光背、面部、右手、膝盖及部分台座已消失。此佛像被评价为充分展现了高丽佛之力量和佛像之美的杰作。

現在咸陽中高等学校の中にある高麗時代の石仏坐像である。台座の高さも含んで4mを越える巨大な彫刻であり、仏像の後ろの光背はなく、仏像の顔や右手、膝及び台座の一部がなくなっている状態である。この仏像は、高麗時代の仏像の力や美しさが上手く表現されている傑作であると言える。

현재 함양중고등학교 안에 있는 고려시대의 석불좌상이다. 대좌의 높이까지 포함하여 4m가 넘는 거대한 조각으로 불상 뒤의 광배(光背)가 없어지고, 불상의 얼굴과 오른손, 무릎 및 대좌(臺座) 일부가 없어진 상태이다.

얼굴은 몹시 닳고 머리에도 파손이 심하여 세부는 알 수 없는데 큼직하고 강건해 보인다. 이런 형태의 얼굴은 함양 덕전리 마애여래입상(보물 제375호)과 비슷하며 밝은 미소까지 흡사하다. 옷은 오른쪽 어깨를 드러내고 왼쪽 어깨에만 걸쳐 있으며, 신체는 건장한 편으로 당당한 모습이다. 몸을 가로지르는 옷주름은 평행을 이루고 있는데 조금은 형식적으로 처리되었다. 오른팔은 굵고 우람하며, 손은 깨졌지만 손끝이 땅을 가리키는 모양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왼손도 손바닥을 위로 한 채 무릎 위에 올려 놓았다. 대좌는 4각형인데 윗부분의 앞뒷면은 깨어지고 양쪽 옆면에는 연꽃무늬가 새겨져 있다. 대좌의 중간부분에는 눈모양의 안상(眼象)이 새겨지고 아랫부분에는 구름무늬가 조각되어 있다.

이 불상은 고려적인 불상의 힘과 아름다움을 잘 표현하고 있는 걸작으로 여겨진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

조사연구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