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625호

황남대총 북분 은제 관식 (皇南大塚北墳 銀製冠飾)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금속공예 / 장신구
수량/면적 1식
지정(등록)일 1978.12.07
소 재 지 경상북도 경주시
시 대 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경주박물관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황남대총 북분 은제 관식(皇南大塚北墳 銀製冠飾)은 조익형관식 1점, 접형관식 2점으로서 총 3점이 출토 되었다.

조익형관식(鳥翼形冠飾)은 부장품수장부 북쪽에서 1개가 출토되었다. 새가 날개를 확짝펴고 나는 모습을 도안화한 冠飾으로 冠帽 앞에 꽂기 위한 것이다. 양쪽 날개와 가운데 꽂이 부분이 각기 다른 은판을 오려서 붙인 것으로 날개는 좌우가 같은 모양이나 부식되어 떨어졌다.

날개와 꽂이 상단부분은 은제 잔못으로 박아 결합시켰고 꼬리부분 즉 부채꼴 가운데 꽂이를 제외하고 가장자리에는 두줄의 타출점열문을 돌렸다. 꽂이의 상단은 사다리꼴이고 하단은 부채꼴로 부채꼴의 중심선을 약간 꺾어 접은 수직돌출선이 뚜렷하여 이 선을 중심으로 대칭되게 옆으로 하나씩 붙인 것 같은 모양이 타출되었는데 마치 사람의 눈과 같다. 꽂이의 부채꼴 모양 오른쪽 뒷면 상단에 '夫'자, 왼쪽 뒷면 상단에 '×' 기호, 오른쪽 날개 뒷면에 '百'자가 날카로운 도구로 刻字되었다. 높이 36cm, 복원 날개 폭 40cm

접형관식(蝶形冠飾)은 수장부내 서남쪽에서 두 개가 겹쳐 출토되었다. 나비 모양에 가까운데 한 장의 銀板을 오려서 만들었고, 조익형 보다 날개가 짧고 날카롭게 솟아 올랐으며 중심선을 안으로 꺽어 접어 垂直突出線을 나타냈다. 이 선의 좌우로 曲玉 모양의 눈이 대칭되게 돌출되어 매우 매섭게 보인다. 가운데 꽂이 부분을 제외하고는 두줄의 打出點列文을 가장자리에 돌렸다. 오른쪽 날개 끝부분이 부식되었고 군데군데 부식되었다.

다른 하나는 꽂이부분과 몸통의 일부만 남아 있고 날개는 양쪽 모두 부식되어 있다. 전자와 거의 같은 수법으로 만들어졌으나 일부 남아 있는 발개부분으로 보아 더욱 짧게 솟은 것 같다. 높이 22cm, 양단최대폭(복원) 26cm

These three silver diadem ornaments excavated at the northern mound of Hwangnamdaechong Tomb feature the shapes of bird’s wings and butterfly. The main artifact, discovered north of the tomb’s storage for grave goods, features the shape of a pair of open wings and is known to have been attached to the front of the diadem’s inner cap. The wings and the middle part between them were made from two different silver plates before being attached together. It measures 22 centimeters in height and 26 centimeters in width and had lost the end of its one wing by corrosion.

황남대총 북분 은제 관식(皇南大塚北墳 銀製冠飾)은 조익형관식 1점, 접형관식 2점으로서 총 3점이 출토 되었다.

조익형관식(鳥翼形冠飾)은 부장품수장부 북쪽에서 1개가 출토되었다. 새가 날개를 확짝펴고 나는 모습을 도안화한 冠飾으로 冠帽 앞에 꽂기 위한 것이다. 양쪽 날개와 가운데 꽂이 부분이 각기 다른 은판을 오려서 붙인 것으로 날개는 좌우가 같은 모양이나 부식되어 떨어졌다.

날개와 꽂이 상단부분은 은제 잔못으로 박아 결합시켰고 꼬리부분 즉 부채꼴 가운데 꽂이를 제외하고 가장자리에는 두줄의 타출점열문을 돌렸다. 꽂이의 상단은 사다리꼴이고 하단은 부채꼴로 부채꼴의 중심선을 약간 꺾어 접은 수직돌출선이 뚜렷하여 이 선을 중심으로 대칭되게 옆으로 하나씩 붙인 것 같은 모양이 타출되었는데 마치 사람의 눈과 같다. 꽂이의 부채꼴 모양 오른쪽 뒷면 상단에 '夫'자, 왼쪽 뒷면 상단에 '×' 기호, 오른쪽 날개 뒷면에 '百'자가 날카로운 도구로 刻字되었다. 높이 36cm, 복원 날개 폭 40cm

접형관식(蝶形冠飾)은 수장부내 서남쪽에서 두 개가 겹쳐 출토되었다. 나비 모양에 가까운데 한 장의 銀板을 오려서 만들었고, 조익형 보다 날개가 짧고 날카롭게 솟아 올랐으며 중심선을 안으로 꺽어 접어 垂直突出線을 나타냈다. 이 선의 좌우로 曲玉 모양의 눈이 대칭되게 돌출되어 매우 매섭게 보인다. 가운데 꽂이 부분을 제외하고는 두줄의 打出點列文을 가장자리에 돌렸다. 오른쪽 날개 끝부분이 부식되었고 군데군데 부식되었다.

다른 하나는 꽂이부분과 몸통의 일부만 남아 있고 날개는 양쪽 모두 부식되어 있다. 전자와 거의 같은 수법으로 만들어졌으나 일부 남아 있는 발개부분으로 보아 더욱 짧게 솟은 것 같다. 높이 22cm, 양단최대폭(복원) 26cm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