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431호

경산 팔공산 관봉 석조여래좌상 (慶山 八公山 冠峰 石造如來坐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석조 / 불상
수량/면적 1구
지정(등록)일 1965.09.01
소 재 지 경상북도 경산시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선***
관리자(관리단체) 선***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경상북도 경산시 팔공산 남쪽 관봉(冠峰)의 정상에 병풍처럼 둘러 쳐진 암벽을 배경으로 만들어진 좌불상이다. 관봉을 ‘갓바위’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그것은 이 불상의 머리에 마치 갓을 쓴 듯한 넓적한 돌이 올려져 있어서 유래한 것이다.

민머리 위에는 상투 모양의 머리(육계)가 뚜렷하다. 얼굴은 둥글고 풍만하며 탄력이 있지만, 눈꼬리가 약간 치켜 올라가 있다. 귀는 어깨까지 길게 내려오고 굵고 짧은 목에는 3줄의 주름인 삼도(三道)가 표시되어 있다. 다소 올라간 어깨는 넓고 반듯해서 당당하고 건장하지만 가슴은 평판적이고 신체의 형태는 둔중해진 듯하다. 투박하지만 정교한 두 손은 무릎 위에 올려놓았는데, 오른손 끝이 땅을 향한 항마촉지인(降魔觸地印)과 유사한 손모양은 석굴암의 본존불과 닮았다. 그러나 불상의 왼손바닥 안에 조그만 약합을 들고 있는 것이 확실해서 약사여래불을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불상이 앉아 있는 대좌(臺座)는 4각형인데 앞면과 옆면으로 옷자락이 내려와 대좌를 덮고 있다. 불상의 뒷면에 병풍처럼 둘러쳐진 암벽이 광배의 구실을 하고 있으나, 뒷면의 바위하고는 떨어져 따로 존재하고 있다.

풍만하지만 경직된 얼굴, 형식화된 옷주름, 평판적인 신체는 탄력성이 배제되어 8세기의 불상과는 구별되는 9세기 불상의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This seated Buddha statue is located on the southern peak of Palgongsan Mountain, also called Gwanbong Peak, in Gyeongsan of Gyeongsangbuk-do. Gwanbong Peak is also known as Gatbawi (bamboo hat rock) because the wide stone plate on the Buddha’s head resembles a bamboo hat. The Buddha’s bald head is carved with a large usnisa (a protuberance on top of the head symbolizing supreme wisdom). He has a round plump face with eyes slanting slightly upward. The ears are long and hang down to the shoulders; and the samdo, i.e. the three wrinkles on the neck, can be seen on its thick and short neck. The broad square shoulders have a solid sturdy look about them; however, the chest is rather flat and the body seems heavy. The Buddha’s rustic-looking hands are placed on the knees, and the right hand is pointing downwards in the Bhumisparsa mudra, i.e. a gesture representing the repulsion of evil spirits, which is similar to the hand gesture of the principal image of Buddha at Seokguram Grotto. However, it is holding a small medicine bottle in its left hand, which confirms that it is the Bhaisajyaguru (Healing) Buddha. The hem of the clothing at the front and sides covers the square pedestal. The stonewall, which acts as a folding screen behind the Buddha statue, serves as the Buddha’s mandorla (halo of light), although it is entirely separate from the statue. The plump but still face, formal folds, and flat rigid-looking body are characteristic features of Buddha statues made during the ninth century, clearly distinguishing them from statues of the eighth century.

以屏风般环绕庆尚北道庆山市南边冠峰巅峰的岩壁为背景雕刻的坐佛像。佛首上方的宽大石块犹如头顶斗笠,因此也称冠峰为“斗笠石”。饱满而僵硬的面部、形式化的衣褶、毫无弹性的平面身体等展现了不同于8世纪的9世纪佛像特征。

慶尚北道慶山市八公山の南側にある冠峰の頂上に屏風のように取り囲んでいる岩壁を背景に造られた座仏像である。冠峰を「冠岩」とも呼ぶが、それはこの仏像の頭の上にまるでかさを被ってるような広い石が乗せられていることに由来している。豊満であるが、顔は硬直しており、形式化された服のひだ、平らな身体は弾力性がなく、八世紀の仏像とは区別される九世紀仏像の特徴が見られる。

경상북도 경산시 팔공산 남쪽 관봉(冠峰)의 정상에 병풍처럼 둘러 쳐진 암벽을 배경으로 만들어진 좌불상이다. 관봉을 ‘갓바위’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그것은 이 불상의 머리에 마치 갓을 쓴 듯한 넓적한 돌이 올려져 있어서 유래한 것이다.

민머리 위에는 상투 모양의 머리(육계)가 뚜렷하다. 얼굴은 둥글고 풍만하며 탄력이 있지만, 눈꼬리가 약간 치켜 올라가 있다. 귀는 어깨까지 길게 내려오고 굵고 짧은 목에는 3줄의 주름인 삼도(三道)가 표시되어 있다. 다소 올라간 어깨는 넓고 반듯해서 당당하고 건장하지만 가슴은 평판적이고 신체의 형태는 둔중해진 듯하다. 투박하지만 정교한 두 손은 무릎 위에 올려놓았는데, 오른손 끝이 땅을 향한 항마촉지인(降魔觸地印)과 유사한 손모양은 석굴암의 본존불과 닮았다. 그러나 불상의 왼손바닥 안에 조그만 약합을 들고 있는 것이 확실해서 약사여래불을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불상이 앉아 있는 대좌(臺座)는 4각형인데 앞면과 옆면으로 옷자락이 내려와 대좌를 덮고 있다. 불상의 뒷면에 병풍처럼 둘러쳐진 암벽이 광배의 구실을 하고 있으나, 뒷면의 바위하고는 떨어져 따로 존재하고 있다.

풍만하지만 경직된 얼굴, 형식화된 옷주름, 평판적인 신체는 탄력성이 배제되어 8세기의 불상과는 구별되는 9세기 불상의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

조사연구자료